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옴니씨앤에스, 치매 위험군 조기예측 솔루션 출시‘옴니핏 시니어케어’ 인체항노화표준연구원과 제휴, 인체기능 노화도 정량적 분석 뇌 평가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멘탈 헬스케어 전문기업 옴니씨앤에스(대표 김용훈)는 ‘옴니핏 시니어케어’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옴니핏 시니어케어’는 인체항노화표준연구원과 제휴를 통해 기존 옴니핏 마인드케어에서 제공하는 스트레스, 두뇌활동 정도, 심장 건강, 자율신경 건강뿐 아니라 치매에 대한 조기 예측까지 제공하는 서비스다.

뇌파 바이오마커 기반의 치매 조기예측 기술을 적용한 생체 계측을 통해 인체기능 노화도를 정량적으로 평가·분석해 뇌 노화를 평가하고, 노화 속도를 추적해 치매를 조기에 예측할 수 있다.

제휴를 맺은 인체항노화표준연구원은 뇌파와 맥파 분석을 통해 중추·자율·말초 신경 기능들의 노화 수준을 정량화하고, 이를 종합해 치매 위험군을 조기에 예측할 수 있는 ‘생체신호 노화도 분석을 이용한 치매조기 진단 장치에 대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적용한 옴니핏 시니어케어 서비스는 전전두엽 뇌파 측정 기술만으로 치매선별검사(MMSE) 수준의 인지기능 위험군 선별이 가능하다.

옴니핏 시니어케어 서비스는 의료기기 2등급의 뇌파/맥파 측정기기(neuroNicle FX2)로 5분간 생체신호를 측정한다. 측정된 데이터는 표준화된 품질 지표를 적용, 착용 불량이나 움직임으로 인한 데이터 오염을 방지해 데이터의 신뢰성을 높였다.

품질지표를 적용한 데이터로 전문 연구센터의 분석을 거쳐 뇌기능 노화도를 통한 치매 예측뿐 만 아니라 자율신경 노화도, 심질환 위험도, 말초혈관 노화도, 부정맥 위험도 등 노인 신체 전반의 건강 상태까지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뇌파 평가 결과를 통한 프로토콜을 적용한 개인 맞춤형 인지 개선 훈련 콘텐츠로 치매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이미 진행중인 치매의 경우 진행을 최대한 늦추도록 도와주는 훈련 콘텐츠를 올해 하반기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김용훈 대표는 “고령화 시대에는 암보다 무서운 병이 치매라고 한다”며 “누구나 저비용으로 손쉽게 치매를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해 건강한 고령화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서비스로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