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무허가·신고 손소독제 제조·판매자 7명 검찰 송치612만 개, 91억 상당 무허가·신고 제조…입건 이후에도 불법 행위 계속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정부가 91억 상당의 612만 개 무허가·신고 손소독제를 제조·판매한 업자 7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9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손 소독제에 대한 수요가 많은 상황을 악용해 의약외품인 손 소독제를 무허가·신고로 제조·판매한 6개 업체 대표 등 관계자 7명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수사 결과로 무허가·신고 의약외품을 제조한 6개 업체는 공동 모의해 2020. 2. 5.경부터 2020. 4. 16.경까지 손 소독제 612만 5200개, 시가 91억 원 상당을 제조해 404만 2175개를 유통·판매했다.

이들 업체는 무허가·신고로 제조한 것을 숨기기 위해 손 소독제 품목신고가 있는 업체와 공모해 의약외품 제조업체로부터 반제품 형태의 내용물을 공급받아 화장품 제조업체에서 손 소독제를 충전·포장하거나 화장품 제조업체에서 직접 손 소독제를 제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은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화장품 제조업체에서 손 소독제 내용물을 제조하고 사법당국의 감시망을 피해 충전·포장 장소를 변경하는 등 최초 적발된 물량보다 많은 제품을 무허가·신고로 제조·판매했다.

식약처는 코로나19 확산을 악용한 불법 제조·유통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위반 업체에 대해서는 엄정히 수사할 방침이며 제조업 신고를 하지 않고 손 소독제를 불법 제조·판매하는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무허가·신고 의약외품 제조·판매(약사법 제31조 제4항, 제61조 제1항) 시 처벌은 5년 이하의 징역 혹은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민들께서는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에서 운영하는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를 통해 무허가·신고 마스크·손소독제 제조, 판매 등 불법 행위에 대해 적극적으로 신고해 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