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원광대병원, 장기조직기증원과 업무협약 체결전북지역 뇌사판정 관리기관 최초 - 기증 활성화에 토대 마련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이 8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조원현/KODA)과 MOU(업무협약)를 체결결했다.

윤권하 원광대병원장

이번 업무협약식에는 양 기관의 관계자들이 참석 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창궐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이행을 위해 비대면으로 체결했다.

KODA는 장기 기증 활성화, 뇌사추정자 관리, 장기구득 참여, 장기이식 의료 분야의 공동 발전을 추구하는 단체다.

뇌사 추정자 발생시 신속한 연락 체계를 구축, 뇌사 장기기증자의 이송없이 뇌사 판정 및 효율적인 업무 관리를 수행하기로 했으며 장기 기증을 위한 의료 정보 취득의 보장과 진료 행정의 협조, 뇌사 장기증자의 이송 필요시 적극적인 지원 등에 관해서도 뜻을 같이 했다.

특히 매우 숭고하고 의미있는 장기 기증이 헛되지 않도록 효율적인 네트워크 시스템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뇌사 추정자에게는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한치의 소홀함이 발생하지 않도록 병원에서 인력 및 장비를 필수적으로 갖추기로 했다. 장기 이식에 발생하는 비용 지원은 두 기관이 약정한 합의 사항에 따라 처리된다.

이번 뇌사관리업무 협약은 전북지역 뇌사판정관리기관 중 최초로 이뤄져 전북지역 기증 활성화의 토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원광대병원 윤권하 병원장은 “장기기증은 많은 사람을 살릴 수 있는 숭고한 희생이다. 장기기증은 어려움도 있지만 기증자의 고귀한 뜻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번 협약이 기증에 대한 인식 개선과 생명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해 지역민의 건강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병든 세상을 구제한다는 재생의세의 정신으로 지역민의 건강을 위해 힘쓰는 원광대학교병원과의 이번 협약은 장기기증 활성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기관이 서로 협력하여 생명나눔 문화가 정착되고 소중한 생명을 살리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