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이용섭 광주시장 “코로나19 최대의 적은 방심이다”신속정확 동선파악, 강력조치 주문 – 검체채취 등 대응부서 교부금 및 수당 지급 지시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코로나19의 최고 백신은 시민들의 경각심과 위기의식이며, 최대의 적은 방심입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7일 재난대책회의실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지역 감염확산 차단을 위해 광주시 공무원 모두가 나서야 한다”며 “방심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광주광역시는 그간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여러 실내 50인 이상과 실외 100인 이상 집합‧모임‧행사금지, 실내 50인 미만과 실외 100인 미만 행사의 경우 출입자 명부작성 등 방역수칙 준수,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 유흥업소 등 고위험 시설의 운영자제 및 방역수칙 준수, 노인요양시설 2주간 면회금지와 종사자들의 외부인 접촉금지, 방문판매업체 집합금지 등의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 시장은 “이러한 행정명령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다면 이는 죽은 행정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없다”며 “각 부서와 구청에서는 행정명령의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불이행 정도가 심한 곳은 바로바로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동 동선 공개와 관련해서는 “시청과 보건소는 역학조사팀에 경찰청의 전문인력을 파견받아 역량을 보강해 신속 정확하게 동선정보를 파악․제공해 주고 다섯 분의 구청장들께서는 시민들의 안전과 관련된 일인 만큼 보건소 역학조사팀 강화와 신속한 동선파악을 직접 챙겨주기 바란다”며 “사안이 중요한 반면에 동선파악이 쉽지 않은 일인 만큼 6일부터 시장인 제가 직접 챙기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 시장은 “관련부서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24시간 코로나19 대응부서와 근무명령 공무원에게 시간외근무수당이 전액 지급될 수 있도록 바로 조치바란다”며 “기획조정실에서는 코로나19 검체 채취, 자가격리 관리 등을 위해 고생하고 있는 구청 직원들의 사기진작과 업무효율에 사용할 수 있도록 바로 특별조정교부금을 긴급지원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