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경북닥터헬기 7년간, 중증환자 2309명 이송안동병원 항공의료팀, 지구 7바퀴 돌았다 ‘휴일이 더 바빠’

[의학신문·일간보사=박재영 기자] 나는 이탈리아 태생이다. 이름은 AW-109 그랜드 뉴(Grand New)이지만 대부분 닥터헬기라 부른다.

보건복지부와 경상북도는 응급환자들의 응급처치 및 신속한 이송을 위해 2013년 7월 안동병원에 응급의료 전용헬기를 배치하고 중증응급환자 골든타임 사수라는 막중한 임무를 부여했다.

경북닥터헬기는 2013년 7월 5일 임무를 시작해 7년간 2,309명 환자를 이송했다. 하루 평균 이동거리는 약 100km로 그동안 지구 7바퀴를 돌았다.

질환별로 중증외상환자 657명(28.5%), 뇌질환 505명(21.9%), 심장질환 327명(14.2%) 순이었고 기타 820명(35.5%)은 증상이 다양하다.

남성이 1452명(62.9%)으로 여성857명(37.1%) 보다 많았고 나이는 70대 612명(26.5%), 60대 467명(20.2%), 80대 437명(18.7%), 50대 414명(17.9%) 순이었다.

안동병원을 중심으로 영주, 봉화, 문경, 예천, 영양, 청송, 의성, 군위 지역은 10~15분에 도착하고 문경, 상주, 울진, 영덕, 포항, 성주 지역은 20분 내외로 날아간다.

한사람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안동병원 항공의료팀 30여명은 365일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의료팀에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14명을 비롯해 응급 구조사, 간호사가 있고, 운항팀에는 조종사 5명을 비롯해, 항공정비사, 운항관리사, 지원팀 등 11명이 근무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경상북도 지원으로 운영되는 닥터헬기 이송비용은 무료이다.

현재 안동병원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경북닥터헬기를 비롯해 전남(목포한국병원), 인천(가천대길병원), 강원(원주세브란스병원), 충남(단국대병원), 전북(원광대병원), 경기(아주대병원) 에서 각각 활약하고 있다.

 

 

 

 

박재영 기자  jy7785@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