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가짜 마스크 10만 개, 지자체 납품 직전 적발식약처, 제보 당일 신속하게 대처…유통 경위 추적·조사 위해 수사로 전환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식약처가 제보를 받고 신속하게 대처해 가짜 마스크 10만 개가 지자체에 납품되기 직전 적발됐다.

(왼쪽부터) 정품 마스크(포장지), 가짜 마스크(포장지), 정품 마스크(제품), 가짜 마스크(제품) 비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3일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의 디자인을 도용해 불법 유통을 시도한 가짜 마스크 10만 개를 적발해 조치했다.

이번에 적발한 가짜 마스크는 업체가 지방자치단체에 총 45만 개를 납품하기로 계약한 후 25만 개는 정상적으로 생산한 제품을 공급하고 이후 수급이 어려워지자 마스크 제조업체가 아닌 유통 브로커를 통해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제보 당일 신속하게 대처함으로써 지방자치단체 납품 하루 전에 적발해 유통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었다.

가짜 마스크는 정품 마스크와 비교해 정품 마스크 포장지는 광택이 있으며 포장지 접합부위(가장자리)에 문양이 있는 반면 가짜 마스크 포장지는 광택이 없으며 포장지 접합부위(가장자리)에 문양이 없다.

또한 정품 마스크는 접합부위가 점선으로 돼 있고 마스크 내부 MB필터가 2개이다. 가짜 마스크는 접합부위가 별점선으로 돼 있고 마스크 좌우에 △(세모) 모양이 있으며 마스크 내부 MB필터가 1개이다.

식약처는 이번 사건을 수사로 전환해 가짜 마스크의 유통 경위 등을 철저히 추적·조사해 관련 법령에 따라서 강력하게 처벌할 예정이며 ‘코로나19’ 상황을 악용해 법령을 위반하는 불법 제조·유통 업체에 대해서는 엄정히 수사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민께서는 가짜 마스크 등 유통·판매 질서를 지키지 않는 행위가 의심될 경우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로 신고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