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치과/한의사
한의협, 첩약 건강보험 '국민 희망' 주장"의료계 반대는 악의적 선동이고 여론몰이다" 일축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정부의 첩약 급여화 추진에 대해 자율성을 훼손한다며 극렬하게 반대하고 있는 의료계에, 한의계는 '악의적인 선동과 여론몰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 회장 최혁용)는 2일 논평을 통해 "국민의 진료선택권 확대와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한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의료계의 악의적인 선동과 여론몰이가 깊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한의협은 "한방의료이용 및 한약소비실태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들이 한의약치료 중 가장 최우선으로 건강보험 적용이 되기를 희망하는 1순위가 바로 첩약"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에서도 이 같은 국민들의 열망에 따라 이미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첩약에 대해 건강보험 급여화를 추진하게 된 것이라고 한의협은 설명했다.

따라서 한의사들은 국민건강증진이라는 대의를 위해 전체 찬반투표를 거쳐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에 적극 동참키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대한의사협회와 전국 시도 의사회 등 의료계는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을 즉각 철회하라는 성명을 연이어 내고 있다.

한의협은 "이 같은 선동과 여론몰이는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의 정당성과 당위성을 훼손하고 나아가 한의와 양의의 밥그릇 싸움, 진흙탕 싸움으로 몰고 감으로써 국민과 여론의 관심을 멀어지게 하려는 불순한 저의가 깔려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의협은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는 국민의 진료선택권 확대와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중차대한 의료정책이다"며 "이미 안전성과 유효성이 충분히 검증된 한약을, 전문가인 한의사들의 정확한 진단에 따라 처방한다면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한 사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소위원회에서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계획을 공개했으며, 오는 10월부터 3년간 첩약에 대해 건강보험을 시범적으로 적용하는 것으로 이달 열리는 건정심에서 확정된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