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성인 식품알레르기 유발 '갑각류-밀-생선'어린이·청소년 '계란-우유-밀'...전체 알레르기 절반 2세 미만 발생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국내 성인에게 식품 알레르기를 가장 자주 일으키는 식품은 갑각류, 밀, 생선 순서인 것으로 밝혀졌다. 전체 식품 알레르기 발생 건수의 절반가량은 2세 미만에서 나타난다.

이런 사실은 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수영 교수팀이 2008년2월∼2018년3월 이 병원에서 식품 알레르기 진단을 받은 환자 2,733명을 대상으로 첫 발생 연령ㆍ원인 식품 등을 분석한 결과에서 드러났다.

식품 알레르기의 첫 발병 시기는 2세 미만이 45.3%로, 전체의 거의 절반을 차지했다. 성인이 된 후 식품 알레르기를 처음 경험한 비율은 약 30%였다.

성인에게 식품 알레르기를 가장 자주 일으키는 식품은 갑각류ㆍ밀ㆍ생선이었다. 어린이ㆍ청소년에게 식품 알레르기를 빈번하게 유발하는 식품은 계란ㆍ우유ㆍ밀이었다.

한국인의 10대 식품 알레르기 유발 식품은 계란(17.2%)ㆍ우유(16.7%)ㆍ밀(8.6%)ㆍ갑각류(8.5%)ㆍ생선(4.6%)ㆍ호두(4.4%)ㆍ돼지고기(3.2%)ㆍ땅콩(3.2%)ㆍ조개(3.0%)ㆍ복숭아(2.2%)였다.

식품 알레르기 원인 식품 순위 11∼20위는 콩ㆍ사과ㆍ닭고기ㆍ메밀ㆍ쇠고기ㆍ키위ㆍ아몬드ㆍ들깨ㆍ토마토ㆍ오징어가 차지했다.

식품 알레르기 증상 중 사망 등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아나필락시스(anaphylaxis, 쇼크)의 발생률은 전체 식품 알레르기의 29.2%였다.

아나필락시스를 유발하는 10대 식품은 우유ㆍ계란ㆍ밀ㆍ갑각류ㆍ생선ㆍ호두ㆍ돼지고기ㆍ조개류ㆍ메밀ㆍ땅콩 등이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