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 식품업계 코로나 대응 지침 배포작업장 코로나19 확산 방지-물리적 거리두기 실천-배송시 주의사항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식품 업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켜야 하는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배포했다.

이번 지침은 현재의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식품 생산·유통 과정 전반에서 있어 식품안전과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식량농업기구(FAO)의 권고 지침을 토대로 국내 방역지침, 식품업계 상황 등을 고려하여 마련했다.

‘식품업계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의 주요내용은 ▲작업장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안 ▲물리적 거리두기 실천방법 ▲확진자 발생 시 주의사항 ▲식품 배송 시 주의사항 등이다.

지침 내용을 보면 우선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안으로서 식품 취급 작업원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작업장 내 손잡이 등 자주 손이 닿는 부분은 수시로 청소 및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

또한 의심증상이 있는 직원은 사업장에서 즉시 격리해야 한다. 물리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작업자는 서로 마주보지 않도록 배치되어야 하고, 마스크 등 개인보호 장구를 착용해야 한다.

또한 식품 전처리 구역 등의 동시 작업 인원을 제한해야 한다. 만약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직원이 발생한 경우, 확진자와 대면했거나 신체적 접촉이 있었던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는 최소 14일간 자택 등에서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한다.

확진자와 밀접 접촉하지 않은 직원은 평소와 같이 출근하되, 체온 등 건강 상태를 점검하여 작업 중단을 최소화한다.

식품 및 식재료 등을 배송할 때는 오염가능성이 높은 운전대·문손잡이 등을 수시로 소독하고, 배달물품 수거 또는 전달 시 소비자와의 물리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여야 한다.

식품 소매점은 매장 입구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비접촉식 결제방식이 권장되며, 과밀을 피하기 위해 출입 고객수를 제한하는 한편 사람이 몰릴 수 있는 구역은 바닥에 안내 표시를 한다.

식약처는 식품이나 식품포장재를 매개로 한 코로나19 감염사례는 없었으나 최근 중국 등 주요 교역국에서 WHO/FAO 지침에 따라 식품을 생산하여 수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특히 수출업체 등은 이 지침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식약처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일상생활 속에서 감염병 예방 관리가 중요한 만큼, 코로나19 감염 환경인 3밀(밀집, 밀접, 밀폐)을 제한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음식점 방역을 강화한다.

사람들이 밀집 환경에 모여 식사하지 않도록 ▲식사시간 2부제 ▲옥외영업 ▲음식 배달·포장 활성화 등으로 분산을 유도하고 타인 간 밀접 접촉을 차단하기 위해 ▲테이블 간(위) 칸막이 및 1인 테이블 설치 ▲영업자 및 이용자 모두 마스크 착용 ▲식사 전·후 마스크 착용 ▲식사할 때 대화 자제를 권장했다. 

또한, 음식점 내부가 밀폐되어 바이러스 생존환경이 조성되지 않도록 ▲주기적인 환기·소독 ▲음식점 이용 전 반드시 손씻기 또는 손소독 할 것을 권고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