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고대의료원, 마다가스카르에 해부학 장비 지원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고대의료원은 나누리의료재단과 함께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국립 안타나나리보 의과대학에 해부학 교육장비 ‘아나토마지 테이블’을 구입해 전달했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아나토마지 테이블’은 미국 아나토마지에서 만든 일명 ‘가상해부 시뮬레이터’라 불리는 제품으로, 카데바 없이도 실물 크기의 입체적인 인체영상을 터치를 통해 자르고 분리하며 생생하게 해부실습을 할 수 있어 세계 유수의 대학들에서 해부학 교육에 사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고대 의과대학이 지난 2012년 아시아 최초로 도입하여 화제가 된 바 있다.

가상해부 시뮬레이터는 의료진 양성에 필수적이지만 열악한 여건으로 미진했던 현지 해부실습 및 교육에 매우 유용하게 사용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지원은 마다가스카르 사정을 전해들은 나누리의료재단 장일태 이사장(고대의대 41회)이 고대의료원 측에 함께 현지에 도움을 주자고 제안함에 따라 이뤄졌다. 

김영훈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교우인 이재훈 선교사가 고군분투하고 있는 마다가스카르는 고대의료원에게 각별한 곳이므로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현지와 긴밀한 협의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