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뷰노, 강원대병원과 AI 의료 서비스 개발 MOU골연령 진단 SW ‘본에이지’ 지역 첫 도입…정확도 8% 향상, 시간 40% 절감 목표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뷰노(대표 김현준)는 강원대병원(원장 이승준)과 AI 기반 의료 서비스 개발 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도입하게 된 첫 AI 솔루션 ‘본에이지’는 인공지능 기반 골연령 진단 소프트웨어로 성조숙증과 저신장증 진단에 활용된다. 국내 아동 환자 수만 명을 통해 확보된 수골 X-ray 영상 데이터셋을 딥러닝 기법으로 자동분석, 의사의 진단을 보조하는 방법이다.

해당 솔루션은 AI 기반 의료기기로는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판매허가를 받은 제품으로 강원 지역에는 강원대병원이 최초 도입했다.

강원대병원은 의료진의 판독 정확도 8% 향상, 판독 시간 40% 절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동 환자에게는 AI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예상 신장 및 성장곡선 등 성장전망 정보를 제공해 전문의의 진단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향후 치료계획 수립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승준 원장은 “수도권 주요 의료기관과 차이가 없는 고품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단초를 마련해 기쁘다”며 “차후에도 인공지능 솔루션을 지속 도입하며 강원도 정밀의료 분야를 선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뷰노는 X-ray·CT·MRI 등 의료 영상 데이터부터 생체신호까지 광범위한 의료데이터를 분석하고 진단하는 솔루션 개발 전문 기업으로 서울아산병원, 강북삼성병원, 국립암센터 등 다기관과의 임상시험 및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