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해외 체류시 건보료 면제기간 3개월로 제한복지부, 건보료 납부 회피 문제 개선…7월 8일 출국자부터 적용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앞으로 국외 체류시 건강보험료가 면제되는 기간이 3개월로 제한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3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건강보험료가 면제되는 국외 체류 기간을 1개월 이상으로 대통령령에서 정하도록 ‘국민건강보험법’이 개정됨에 따라 그 기간을 3개월로 정했다.

 이번 조치는 그간 국외로 출국하면 출국일의 다음 달부터 입국할 때까지 건강보험료를 면제함에 따라, 건강보험료 납부를 회피하기 위한 국외여행 등의 문제를 개선한 것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국외 체류자에게 건강보험료가 보다 합리적으로 부과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개정된 시행령은 오는 7월 8일부터 출국하는 가입자부터 적용된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