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환경부 닮고싶은 공무원 '김동진 국장'노조 선정, 신진수 국장도-유승광 과장 등 본부 과장 4명도 뽑혀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 직원들이 닮고 싶은 국장급 공무원으로 김동진 수자원정책국장<사진 윗쪽>과 신진수 물통합정책국장을 꼽았다.

환경부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허균)은 24일부터 이틀간 환경부와 소속기관 직원 1,153명의 투표를 거쳐 국-과장급 간부 23명을 올해의 ‘닮고 싶은 환경부 간부공무원’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동진 수자원정책국장

환경부 본부 실․국장급에서는 김동진 수자원정책국장, 신진수 물통합정책국장이 선정됐다.
 
본부 과장급에서는 유승광 대기환경정책과장, 김지연 물정책총괄과장, 서영태 혁신행정담당관, 이정용 대기관리과장이 선정됐다.

소속기관에서는 유승도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건강연구부장, 김호은 금강유역환경청 환경감시단장, 민중기 대구지방환경청 기획평가국장 등 17명이 선정됐다.

신진수 물통합정책국장

이번 투표와 함께 진행된 설문조사에서는 조직리더로서 가장 필요한 덕목과, 함께 일하고 싶지 않은 간부 유형에 대한 조사도 병행했다.

‘조직의 리더로서 가장 필요한 덕목’으로는 ‘인격적인 소통능력(45.4%)’이 꼽혔다. 이어 ‘비전 제시 및 통합·조정 능력(23.0%)’, ‘원칙과 소신에 기반한 업무추진(12.3%)’ 순으로 나타났다.

‘함께 일하고 싶지 않은 간부유형’으로는 ‘성과만 중시하고 직원 고충에는 무관심(33.3%)’이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이어 ‘권위적인 독불장군형(26.1%)’, ’소신과 의사결정 능력 부족(16.7%)‘ 순으로 나타났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