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대구시의사회, 임총서 제40차 정기총회 서면결의 추인부회장 7명 이내 회칙 개정, 전자투표 및 우편투표 방식 허용 선거관리규정 등 개정
대구광역시의사회 2020년도 임시대의원총회 모습

[의학신문·일간보사=박재영 기자] 대구광역시의사회(회장 이성구)는 지난 25일 호텔라온제나에서 2020년도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제40차 정기대의원총회 서면결의 추인과 회칙 및 세칙, 선거관리규정 개정안을 심의 확정했다.

이상호 총무이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임시대의원총회는 김병석 의장의 내빈소개에 이은 개회사와 이성구 회장의 인사,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이철호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의장의 격려사,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배지숙 대구광역시의회 의장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김병석 대구시의사회 대의원회 의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전 국민적인 위기에서 이성구 회장님의 결의에 찬 호소문에 모든 회원이 대구광역시와 혼연일치가 되어 감염 위기 사태를 극복할 수 있었다며 집행부와 사무처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현재 모든 의료기관이 심각한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국가에서 시기적절하고 긴급한 지원을 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히고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의료진과 국민 모두 힘을 모아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구광역시의사회 이성구 회장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의 여진이 남은 시기임에도 기꺼이 참석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그간 코로나19의 수많은 난관 속에서도 고귀한 봉사와 헌신을 해주신 의사동료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아직 해결되지 않은 많은 문제들이 있지만 대구시의사회는 배전의 노력으로 조속히 정상화 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대구는 코로나19 대확산 사례에서 모범적인 극복사례로 반전을 이끌어냈으며, 이처럼 의사들의 사명감과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하지만 정부는 의료인이 최선의 진료를 펼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는커녕 오히려 의료계가 반대해 온 정책들을 기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강하게 비판했다.

최 회장은 이어 “앞으로 의협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정책들을 강행 할 경우 전국 13만 회원들의 뜻을 모아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축사에서 “코로나19가 끝나지 않았고 방역의 책임자로서 단체행사에는 처음 왔다며, 그동안 고생하신 의사선생님들께 꼭 인사를 드리기 위해 참석 했다.”며 “여기 계신 의사회원님들의 희생 덕분에 대구시민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었다. 또한 의료계가 경영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알고 있으며, 대구시에서 최대한 도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본회의 부의안건 심의에서 △부회장 인원수 현행 5명 이내에서 7명 이내로 회칙 개정 △2020년도 제40차 정기대의원총회 서면결의 추인 △의장 및 감사 선거 후보 등록 기간 명기를 위한 세칙 개정 △기표소에 의한 직접투표 방식에서 전자투표 및 우편투표 방식으로 선거관리규정 개정안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임총은 또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상세한 경과보고에 이어 임연수 재무이사로부터 코로나19 성금 회계보고, 김정철 감사의 성금 중간 감사보고가 있은 다음 박원규 부회장으로부터 코로나19 백서발간 및 다큐멘터리 제작에 대한 경과보고도 있었다.

앞서 개회식에서 의학발전에 기여한 회원들의 연구의욕 고취를 위해 (주)동원약품 후원으로1998년 제정한 ‘동원연구상’은 대구파티마병원 비뇨의학과 권준범 회원에게 동원연구비 1천만 원과 기념메달을 수여했다.

이어 시상엔 대한의사협회장 표창은 △안원일(동호정형외과의원)·김영우(더블유병원)·권재은(보강병원) 회원이, 대구시의사회 봉사상은 김은혁(소망가정의학과의원)·류재근(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 회원에게 수여됐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봉사패를 비롯한 감사패, 공로패, 직원 표창패는 별도로 전달하기로 했다.

 

박재영 기자  jy7785@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