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의료계, '부서지는 탕약기처럼'…첩약급여 저지 천명
▲ 첩약 안전성, 유효성 문제를 지적한 첩약급여 반대 포스터
▲ 전국에서 100여명의 의료계 관계자들이 시위에 참가했다.
▲대회사를 통해 첩약 급여 강행시 의사 총파업을 거론한 최대집 의협회장
▲이날 의료계는 탕약기를 망치로 부수는 퍼포먼스를 통해 첩약급여화 저지 의지를 분명히했다. 퍼포먼스를 수행하는 사람은 박종혁 의협 대변인.
망치를 높이든 박 대변인의 모습이 영화 '샤이닝'의 한 장면을 연상시킨다.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회장 최대집)는 의료계 주요 인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첩약 건강보험 적용 결사반대 및 한방건강보험 분리 촉구를 위한 결의대회’를 28일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개최했다.

최대집 의협회장을 비롯해 전국에서 모인 100여명의 의료계 관계자들은 이날 안전성·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정부의 ‘묻지마 첩약 급여’를 비판하면서 ▲첩약급여 시범사업 계획 전면 폐기 ▲한방 의료행위 전반 과학적 객관적 검증 ▲한방 건강보험분리에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