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보건의료연구원, 임상진료지침 개발 착수대한의학회와 MOU·임상진료지침 개발과 방법론 연구 협력…의료기술평가·재평가 과제 발굴·개발
(사진 좌측부터)한광협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장성구 대한의학회장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한국보건의료원과 의료계가 임상진료지침 개발을 위해 손잡았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한광협, 이하 보건의료연구원)은 대한의학회(회장 장성구)와 협업해 임상진료지침 개발과 의료기술평가 연구에 전문성과 객관성을 높이는 협력체계를 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

 양 기관은 지난 23일 저녁 6시 보건의료연구원 대회의실에서 한광협 원장과 장성구 회장이 참석하여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013년 보건의료연구원은 대한의학회와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대한영상의학회와 ‘근거기반 임상영상 가이드라인’을 공동 개발해 우수 인정지침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이후 지속적으로 임상진료지침 개발을 위한 연구와 교육 활동을 지원해 왔다.

 두 기관은 지난 협약사항에서 임상진료지침 개발을 위한 구체적 협의 사항을 추가해 재협력을 다짐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연구주제 개발 및 연구 협력 △임상진료지침 개발 및 방법론 연구 협력 △의료기술평가 등 보건의료정책 근거마련을 위한 정례적 협의 등이다.

 보건의료연구원과 대한의학회는 정부와 의료계가 상호 협력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임상진료지침을 공동 개발하기 위한 체계적인 연구를 함께 수행해 나갈 방침이다.

 국내 임상진료지침 개발 현황과 방법론 개발에 대한 공동 연구를 수행하고 대한의학회 소속 전 임상 전문학회들과 연구 인프라를 확장해 문헌검색 및 연구 방법론 개발, 진료지침 질평가 교육과 연구 등의 영역에 인적, 물적 자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지난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건강보험 심사·평가 프레임을 비용 중심에서 의학적 타당성 중심으로 패러다임 변화를 발표하면서, 앞으로 과학적이고 중립적인 임상진료지침에 대한 필요성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또한 대한의학회에서는 의료 전문가를 추천하여 보건의료연구원의 의료기술평가 및 재평가 과정에서 우선순위가 높은 연구 주제를 개발하고, 공동 연구를 수행하는 데 참여할 예정이다.

 보건의료연구원에서는 연구주제 개발 및 선정, 연구결과 심의 등 다양한 의료전문가가 포함된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협업으로 더욱 전문성을 높인 협력 채널을 구축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한광협 보건의료연구원장은 “정부와 의료계가 보건의료발전과 국민건강증진이란 공동의 목표를 위해 손을 맞잡은 의미있는 자리”라며 “앞으로도 임상진료지침과 의료기술평가의 질 향상을 위해 의료계와 끊임없이 대화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해 가겠다”고 밝혔다.

 장성구 대한의학회장은 “전문 연구기관인 보건의료연구원과 협업으로 더욱 질 높은 임상진료지침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러한 노력이 추후 의료수가 등의 보건의료 정책 결정과 환자 치료 결정 과정에서 객관적인 근거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