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건보공단
땀 악취증, 30대 이하에서 환자 최다계절별로는 겨울철에 40%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땀 악취증 진료 자료를 분석한 결과, 30대 이하 환자가 많고(전체의 74%), 겨울철에 40%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 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5년부터 2019년간 ‘땀 악취증’ 진료 환자를 분석한 질병통계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땀 악취증’으로 진료를 받은 건강보험 환자수는 최근 5년간 꾸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2015년 4768명에서 2019년 3508명으로 연평균 7.4%가 감소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이하 환자가 전체의 73.9%를 점유했고 40대 이상은 26.1%를 점유한 것으로 나왔다. 또한 50대 이하는 여자가 많았고, 60대 이상부터는 남자가 많아지는 경향이 보였다.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감률은 전 연령대가 감소하였으나 20대가 10.6%로 가장 많이 감소했고, 60대 이상이 1.7%로 가장 적게 감소했다

연령대별, 성별로는 20대 남자가 연평균 11.6%로 가장 빠르게 감소하고 있고, 50대 여자가 연평균 7.6%로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였다.

성별로는 2015년부터 2019년 동안 여자가 남자보다 평균 1.24배 많았다. 최근 5년간 평균 남자 환자는 1762명(44.6%), 여자 환자는 2180명(55.4%)으로 여자 환자가 약 1.24배 많았다.

또한 계절별로는 겨울에 땀 악취증 환자가 가장 많은 40%를 차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피부과 김지언 교수는 최근 5년간 ‘땀 악취증’ 환자수가 감소하고 있는 원인과 30대 이하 환자가 74%를 차지하는 원인에 대해 "유병률 자체가 줄어들었다기보다는 땀 분비를 조절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들에 대한 정보 및 일반의약품들이 널리 알려지면서 병원을 바로 찾는 환자의 수가 감소했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땀 악취증의 주 원인이 되는 아포크린샘의 분비가 사춘기 이후 활발해지는데 따라서 이 시기에 땀 악취증 환자의 수도 가장 많이 발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60대 이후의 유병율에 대해서 따로 연구된 바는 없으나, 이 역시 갱년기 후 호르몬 변화로 인해 땀악취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성별 분포에 변화가 있었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교수는 땀 악취증 환자가 사계절 중 겨울철에 가장 많은 원인에 대해 "땀분비가 상대적으로 적은 계절인 겨울이 환자들이 본인의 땀 악취증을 병적인 것으로 인식하기 쉬우며, 치료를 시행하기에도 수월한 시기로 여겨 겨울에 내원하는 환자 수가 많은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