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에토미데이트’ 오‧남용우려의약품 지정식약처, 오‧남용 관리 강화…도매상‧의료기관에 대한 집중점검 등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식약처가 ‘에토미데이트’의 오‧남용 관리 강화를 위해 오‧남용우려의약품으로 지정하고 불법유통에 대한 집중점검을 추진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15일 ‘에토미데이트’ 성분 의약품을 ‘오·남용우려의약품’으로 지정하기 위해 ‘오·남용우려의약품 지정에 관한 규정’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 하고 불법 유통되지 않도록 집중 점검하는 등 관리를 강화한다.

이번 조치는 전신마취제인 ‘에토미데이트’가 본래 사용목적과 다르게 수면유도제로 불법 유통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오‧남용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추진된다.

에토미데이트 성분 의약품이 ‘오·남용우려의약품’으로 지정되면 용기, 포장 등에 ‘오‧남용우려의약품’을 표시해 사용자에게 경각심을 주고, 의약분업 예외지역에서도 병‧의원에서만 사용할 수 있게 되는 등 유통 관리가 강화된다.

아울러 식약처는 에토미데이트 성분 의약품이 불법 유통‧사용되지 않도록 △도매상‧의료기관에 대한 집중점검 △온라인 모니터링 및 신속 차단 △불법유통 근절을 위한 홍보 강화 등 다각적인 오‧남용 관리 방안을 연계 추진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오·남용 우려 의약품이 불법 유통·사용되지 않도록 적극 관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