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 자가투여 주사제 안전사용 기반 마련사용 정보 제작 및 환자 교육프로그램 개발…자가 주사제 오남용 우려 해소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정부가 환자참여형 안전사용 정보 제작, 환자 교육프로그램 개발 등 자가투여 주사제 안정사용 기반을 마련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11일 환자 본인이 직접 주사하는 ‘자가투여 주사제’의 안전한 사용을 지원하기 위해 체계적인 안전사용 종합 대책을 추진했다.

이번 대책은 자가투여 주사제의 투약 편의성으로 제품 출시와 사용이 확대됨에 따라 안전사용을 강화하고 오남용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환자 맞춤형 정보) 환자 패널을 구성해 안전사용 정보 제작 기획부터 전달까지 수요자 의견 반영 △(환자 교육) 의·약사와 협력해 환자 교육 프로그램 개발 △(오남용 방지) 포장단위 개선 및 위해성 관리계획 제출 의무화 등이다.

식약처는 이와 함께 자가투여 주사제의 국내‧외 사용 실태와 환자에 대한 교육현황에 대한 연구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자가투여 주사제 사용 시 기본 주의사항은 △사용전 전문가 안내ㆍ교육 및 허가사항 확인 △제품별 보관 조건(실온, 냉장 등)에 맞게 보관 △손을 깨끗이 씻고 주사 부위 소독 후, 제품별 사용법에 따라 투여 △주사 부위가 붉어지거나 통증 발생 가능(제품별 부작용은 허가사항 참조) △사용 후 주사침이 노출되지 않도록 주사침 뚜껑을 잘 닫아 폐기 등이다.

아울러 기존에 자가투여 주사제 종류별로 전문가 및 환자를 위해 제작한 안전사용 안내 리플릿은 식약처 또는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대책을 통해 자가투여 주사제를 오남용 우려 없이 환자들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환자, 전문가,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안전사용 기반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