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수입식품 판매업체 비대면 점검 실시식약처, 전체 30개 중 22개 영업자 제출 서류 검토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입식품 판매업체에 대한 지도점검이 비대면으로 실시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대면접촉을 최소화 하고자 이달 10일부터 7월 31일까지 수입식품 판매업체 90개에 대한 지도·점검을 비대면 방식으로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기존의 지도‧점검은 업체를 직접 방문하였으나, 이번에는 전체 30개 점검 항목 중 22개에 대해서는 영업자가 서류를 제출하면 식약처가 평가하고, 나머지 항목은 영업자 스스로 현장 점검한 결과를 제출받아 검토하게 된다.

따라서 점검 대상 업체는 수입신고확인증 및 거래명세서 등 관련 서류와 자가점검표를 관할 지방식약청에 제출해야 하며 제출서류가 미흡하거나 연락이 되지 않는 등 현장 확인이 불가피한 업체는 현장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수입식품 판매업체 비대면 지도·점검을 시범 운영한 후 미비사항 및 문제점 등을 보완하여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