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아토피 효율적 예방위해 교육청 관심 ‘중요’만성질환 관리 교육청과 유기적 관계 필요 – 국가의 체계적 관리로 경쟁력 강화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아토피·천식 예방관리사업이 보다 효육적으로 수행되기 위해서는 연계되는 지자체 및 학교, 시교육청, 교육지원청 등 연계기관의 협조가 필수이고 특히 교육청의 관심과 지원이 매우 중요하다.

광주광역시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 운영회의

이는 광주광역시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모임을 갖지 못하다가 4일 열린 운영회의에서 지적됐다.

이날 센터 관계자는 “아토피피부염 등 알레르기 질환들이 소아에서 자주 발생하고 가족 구성원 전체의 삶의 질과 국가적인 경쟁력도 저하시키는 문제 때문에 국가의 체계적인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교육청과 보다 유기적인 관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각 구 보건소 관계자도 “아토피·천식 예방관리사업이 보건복지부 사업이고 교육부의 직접적인 사업이 아니어서 교육청에서 보다 관심이 적을 수도 있다”며 “교육관계자들에게 만성질환 관리가 학생들 교육에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잘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광주광역시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는 어린이집, 유치원 및 초·중·고를 대상으로 알레르기 질환의 예방 및 해당 질환에 대한 검증된 정확한 의료 지식을 홍보 및 상담하는 허브로서 만성질환 관리를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의 주 사업 내용은 ▲아토피·천식 안심학교 운영 및 지원 ▲알레르기 질환 예방관리 교육 ▲교육홍보 콘텐츠 제작 및 배포 ▲지역사회 상담 서비스 및 지역 네트워크 구축 ▲ 아토피피부염학교 등이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어린이와 유치원생을 대상으로 한 영상교육이 상영되었는 데 어린이와 유치원생들의 눈 높이에 보다 적합한 프로그램이 되도록하는 열 띤 토론이 진행되었다.

이 어린이 프로그램에서 자주반복되는 “아토피 환자는 목욕할 때 떼를 밀지 말고 목욕 후에는 크림을 발라줘야 한다”는 교육은 어른들도 꼭 알아야 할 것으로 우리나라 보건 교육을 재조명해보는 시간이기도 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아토피안 2020-06-05 11:07:58

    아토안으로 현 시점의 관심은
    신약도 좋지만

    아토피 산정특례 적용 입니다

    작년 국회에서 올 7월에 아토피 산정특례
    적용하겠다고 했었습니다

    현재 어디까지 진행이 되었을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