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 불법 의약품 유통근절 위해 앞장선다문체부와 업무협약 체결...스포츠 도핑방지 활동, 교육과 연구 홍보 등에도 협력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식약처와 문체부가 협력해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 근절 활동과 스포츠 도핑방지 활동 간 연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왼쪽부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이와 같은 내용을 위해 4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식약처와 문체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정보 공유에서 나아가 불법 의약품의 위험성과 도핑으로 인한 스포츠 공정성 훼손 등에 대한 교육, 홍보 및 연구 등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른 구체적인 협력 분야는 △기관 간 정보공유(도핑위반 제보, 불법 의약품 판매·투여 등) 및 자료 제공, 연구 등 협력 △합동교육 추진 △공동 홍보 등이다.

양 부처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문체부의 스포츠 도핑방지 정책과 식약처의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 수사 활동을 연계해 스포츠 공정성 제고, 선수 건강 보호 및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 근절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지난해, 인터넷 등을 통해 불법 유통․판매되는 스테로이드 제제에 대한 식약처의 대대적인 단속 결과, 불법 제조․판매한 16명을 적발했으며 이 과정에서 양 부처는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불법 의약품의 제조·판매자 등을 신속히 검거하고 이를 구매·투약한 운동선수에 대해서는 도핑방지 규정에 따라 자격정지 등의 제재를 취했다.

특히 지난 1월 13일, 불법 의약품을 구매한 운동선수 명단을 한국도핑방지위원회에 제공할 수 있다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양 부처 간 정보공유와 공조 수사가 강화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 기관 간 협력을 통해 스포츠 도핑방지 활동과 함께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 근절이 더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도핑검사가 느슨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양 부처는 도핑 및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의심스러운 사례에 대한 즉각적 표적검사 실시 등 강력하게 조치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체부와 협력을 통해 그동안 불법 의약품 제조·판매자 위주의 단속에서 한걸음 나아가 구매를 위축시켜 불법 의약품 유통을 근절시키는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