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코로나 의료폐기물 대응방안 전세계 알린다환경공단, 유엔개발계획 요청으로 온라인 세미나 진행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우리 정부가 시행한 코로나19 의료폐기물 처리 대응방안이 전 세계에 알려진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5일 오후 9시 30분부터 공단 본사 국제 화상회의실(인천 서구 소재)에서 유엔개발계획(UNDP) 전 세계 40여개 사무소 실무자들과 의료폐기물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한다.

한국환경공단 의료폐기물 전문가 및 유엔개발계획 전 세계 40여 개 사무소 100여 명의 실무자들이 코로나19와 관련한 한국의 의료폐기물 관리와 대응에 관한 경험과 지식을 공유한다.  

이번 세미나는 유엔개발계획측의 요청으로 마련됐으며, ‘더 나은 환경 재건: 코로나19 대응 한국 및 기타국가의 의료폐기물 관리’를 주제로 진행된다.  

세부적으로 △한국환경공단은 정부 임시생활시설에서 발생하는 생활·의료폐기물 관리의 구체적 지원 활동과 의료폐기물 발생 현황을 △유엔개발계획은 의료폐기물 관리에 대한 전 지구적 관점을 소개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과 관심있는 국민들의 참여 확대를 위해 온라인 기반의 화상회의를 통해 전 세계에 실시간 생중계된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유엔개발계획과의 공동 세미나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우리나라의 경험을 국제 사회와 공유하는 매우 뜻깊은 자리”라며, “앞으로도 전 세계가 직면한 기타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지식 공유를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