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인하대병원,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기기 '스트레타' 구입가슴 답답하고 먹지 못하는 역류질환 환자들에 희소식 전망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인하대병원이 ‘스트레타(Stretta)’ 시술 장비를 구입한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가슴이 답답하고, 먹는 즐거움을 잃어버린 위-식도 역류질환(GERD)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스트레타

스트레타는 전 세계 유일의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용 의료기기이다. 외과적 수술 외에 최소 침습적 치료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받기도 했다.

가장 큰 장점은 외과적 수술과 달리 흉터가 남지 않지 않는다는 점이다. 입을 통해 내시경을 넣은 후 낮은 주파수의 전기 에너지를 공급해 느슨해진 하부식도괄약근의 수축력을 강화시켜 증상을 호전시킨다.

인하대병원은 의료 선진국에서 이미 스트레타가 널리 쓰이고 있고, 임상 데이터 등 시술 사례를 분석했을 때 안정성과 효과가 검증됐다고 판단했으며, 이달 중순께 시스템이 완비될 예정이다.

인하대병원 측은 "장비를 정식 구입해 상시 배치하고 위-식도 역류질환의 내외과적 치료를 동시에 행하는 곳은 인하대병원이 국내에서 첫번째가 된다"며 "몇몇 의료기관들이 스트레타 시술을 하고 있지만, 임상 테스트 성격을 띄며 장비를 임대해 사용 중"이라고 설명했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대게 위산 분비를 억제시켜주는 양성자펌프억제제(PPI)를 사용하면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호전돼 약물을 끊으면 재발할 수 있고, 폐렴과 빈혈 등의 부작용 가능성도 존재한다.

또한 환자의 나이가 젊을수록 장기간 복용에 따른 경제적인 부담도 무시할 수 없는데, 한 번의 스트레타 시술이 비용적으로 더 효과적일 수 있다.

인하대병원의 스트레타 도입을 추진한 소화기내과 고원진 교수는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인해 먹는 즐거움을 잃는다는 것은 정말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번 스트레타 장비 도입 등 나날이 발전하는 진단법과 치료법을 통해 인천을 비롯한 경인지역 환자분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