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메디톡스, 생화학무기법 위반 혐의 새롭게 부각사실 확인시 제조시설 폐쇄 가능성도 있어 초미의 관심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메디톡스에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 메디톡신을 허가취소에 이르게 한 공익제보 내용속에 ‘생화학 무기법 위반’이라는 폭발성 있는 이슈가 숨어있는 것. 관계 법령 상 독소관리 규정을 위반하였다는 것인데, 이 경우 제조소 폐쇄 명령 처분까지 내려질 수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메디톡신의 허가취소 및 검찰 수사의 발단이 된 공익신고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2006년 허가당시부터 최근까지 메디톡신 제품의 원액(BTA0601, 0801, 1103, 1401 등)에 문제가 발생하자 실험용 원액(SBTA)이나 이노톡스 제품의 원액(BTX)을 빼돌려 바꿔치기 했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남은 원액을 은닉하거나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밖에 없었고, 그 과정에서 이중장부를 만들거나 원액관리대장을 허위 작성했다는 신고이다. 한마디로 보툴리눔 독소 원액의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의미이다.

(원액 바꿔치기 이후 원액을 이중으로 관리하던 생산 대장)

보툴리눔 독소는 인체에서 보툴리눔 중독증을 유발하는 강력한 독소로 성인치사량이 1마이크로그램에 불과해 단 1그램만으로도 100만명을 살상할 수 있는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극독 물질 중의 하나이다. 이 치명적인 독소는 희석을 통해 치료용이나 미용목적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무시무시한 살상력으로 인해 생물 무기, 테러에 사용될 수 있다. 1995년 일본의 옴진리교 집단에 의한 도쿄역 지하철 테러사건에서 사린가스와 함께 사용된 적이 있다. 이러한 위험성 때문에 국제조약에 따라 그 관리가 엄격하게 규제되고 있다.

국내법도 마찬가지이다. 생화학무기법에서는 생물작용제 및 독소의 신고 제조자와 보유신고 의무가 있는 자는 장부를 갖추고 생물작용제 등의 제조량 및 보유량 등을 기록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관련법에서는 이를 위반할 경우 형사처벌을 하도록 되어 있으며,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제조정지명령 또는 제조시설의 폐쇄까지 명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만약 이 법을 위반해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 받거나 집행유예를 선고 받을 경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해당 업체의 제조소 폐쇄를 필수적으로 명해야 한다.

최근 감염병예방법(보건복지부 소관)은 보툴리눔 균주 등록신고제를 등록허가제로 변경하는 내용으로 개정됐다. 보툴리눔 균주 및 독소의 위험성을 고려해 더욱 엄격하게 관리·규제 하겠다는 취지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메디톡스가 십수년간 생물무기, 테러 등에 사용될 수도 있는 보툴리눔 독소를 몰래 빼돌리며 허위 기록을 작성, 생화학무기법 등을 위반했고, 이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행위로 볼 수 있다”며, “관리에 큰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이며, 그 고의성 및 위반정도를 고려할 때 수년간 메디톡스가 저지른 독소 관리 위반행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고, 조사 결과에 합당하고 엄중한 처분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사태의 심각성을 표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4월 무허가 원액으로 메디톡신 제품을 생산하고 해당 제품의 원액 및 역가 정보를 조작한 뒤 국가출하승인을 받은 혐의로 메디톡스, 메디톡스 정현호 대표 및 공장장을 기소한 바 있다. 같은 날, 식약처도 동일한 내용을 근거로 메디톡신주의 제조·판매·사용 중지 명령을 내리는 한편, 메디톡신주의 품목허가 취소 절차에 착수했다.

검찰 발표에 따르면, 공소시효가 남아 있는 2012년에서 2015년 사이에만 총 합계 32만6773바이알 분량의 무허가 원액의 바꿔치기가 있었고, 이에 대해 지난 2월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메디톡스 공장장은 재판기일에서 본인에게 적용된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9
전체보기
  • 불매운동동참 2020-06-04 13:14:26

    계속 흠집내기 해봐라 니들만 악덕이라 더 소문난다
    넘어뜨리고 숨통끊어질 때까지 목 밟는 미국경찰이나 너네나   삭제

    • 니네 약은 처방거부할테다 2020-06-03 17:26:36

      악덕기업에서 만든 약 먹고 건강이 더 나빠질 거 갗아
      이제 병원가서 니네 약은 절대 처방하지 말라 할거야
      음식도 선한 마음으로 만들어 먹으면 보약인데 하물며 저런 악한 마음품고 만든 약이랴.
      메디톡스만 불쌍하다 참   삭제

      • 정의사회 2020-06-03 14:10:37

        공익제보인지 사익제보인지 먼저 조사해라   삭제

        • 정의기사라진 세상 2020-06-03 13:04:31

          도둑놈이 되레 큰소리치는 세상. 무섭다 참.

          불법행위 신고하여 소송을 승리로 이끌겠다고 오늘 신믄에 나왔던데 계속 신고해봐라

          결국엔 메디톡스는 엘러간에 편입되고 에브비만 웃을 날이 곧 올꺼다. 식약처가 나중에 나는 법대로 했다고 말할 수 있을 지 보자구 기술있으면 뭐하냐 빽없으면 저렇게 쳐맞는다   삭제

          • 나 봉화 2020-06-03 08:38:48

            기사내용쩌네
            의학신문의 인지도가 있나?
            참 개나소나네진짜   삭제

            • 박건형 2020-06-03 07:17:51

              불쌍한 메디톡스 이러다 대기업에게 먹히겠다 이게 우리나라의 중소기업의 운명인가!!   삭제

              • tc35 2020-06-03 06:16:32

                김영주기자의 그 동안 대웅 기사를 검색해보자.
                1.대웅제약, 차별화된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 순항 중_20190524.
                2.18기 주총 대웅제약, 나보타 선진시장 진출 본격화 강조
                3.미국 소화기학회에서 우루사 300mg 임상결과 공개


                아구 기자 양반. 대웅 그만 빨아주소.와 그라요   삭제

                • 화가난다 2020-06-02 23:51:17

                  대웅과식약처 정말 대단하다 , 5년전 생산했던 제품으로(지금은 없는 제품으로) 지금 좋은 제품을 허가 취소 시키고, 수출금지 시키고, 국민 불안하게 하고 정말 대단하다. 식약처도 한번 청문회하자   삭제

                  • 거짓과양심 2020-06-02 21:59:21

                    님이 준만큼 대대로 고대로 돌아간다는걸 아시길   삭제

                    • ㅇ쁜이 ㅇ빠 2020-06-02 21:48:52

                      ㄱㅇㅈ 기자 정말 양심 걸고 글 쓰나요,?
                      대웅 얘기는 단 한 마디도 없네. ㅉㅉ
                      균주 훔쳐간 것도..그 공익신고자?
                      메디톡스 전 직원 얘기가 더 흥미로워
                      듣고 싶다고 .ㅉ.ㅉ   삭제

                      1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