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엘앤씨바이오, 무세포동종진피 필러 우수성 입증길병원 전영우 교수팀 ‘메가누보’ SCI 논문 발표 “자가 지방 대비 생체 볼륨 유지력 우수”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엘앤씨바이오(대표 이환철)는 자체 개발해 판매 중인 무세포동종진피 함유 필러 제품인 ‘메가누보’의 다양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자가지방 대비 볼륨 유지력이 우수하다는 동물 시험결과 입증됐다고 2일 밝혔다.

엘앤씨바이오 메가누보 제품 이미지

앞서 길병원 성형외과 전영우 교수는 ‘메가누보(MegaNouvo)’의 임상적 효과를 뒷받침할 수 있는 동물 시험을 진행했고, 그 결과가 최근 국제 미용성형 전문학술지인 Aesthetic Plastic Surgery에 게재됐다. Aesth Plast Surg 저널은 impact factor 5년 평균 1.551점으로 세계 미용성형분야의 전문의들에게 주요 지침서가 될 정도로 인정받는 논문이다.

이번 동물실험은 32마리의 실험용 쥐에 메가누보와 자가지방을 피하이식하고 1, 2, 7주 후에 볼륨 유지 및 생체적합성을 비교 분석했는데, 이식 후 7주에 메가누보는 자가지방과 비교해 볼륨을 42% 더 유지하고 있었고 무게에서도 67% 더 나타냄을 보여줬다.

이는 자가지방은 이식 후 흡수되는데 반해 메가누보는 흡수되는 비율이 적어 생체내 볼륨 유지력이 지방보다 우수함을 입증한 결과이다. 또한 각 시기별 H&E조직학 분석 결과, 메가누보는 자가지방과 마찬가지로 염증과 육아종 등의 조직학적 이상이 없어 우수한 생체적합성을 확인했다.

구체적으로 신생혈관형성 등 자가조직화를 확인하기 위해 메가누보와 지방 이식물에서 성장인자인 EGF와 VEGF 발현을 측정했는데, 이식 후 1주와 2주에서 지방의 EGF와 VEGF가 메가누보에 비해 3배 정도 높게 나타났지만 7주에서는 메가누보 이식물에서 성장인자가 높게 발현돼 지방과 차이가 보이지 않았다.

이를 통해 지방 이식물에서의 성장인자는 이식 후에도 변화가 없을 정도인 유지되는 반면, 메가누보 이식물에서는 이식 초기에 없던 성장인자들이 세포의 유입과 더불어 급격히 증가하고 자가조직화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엘앤씨바이오의 ‘메가누보’는 무세포동종진피를 히알루론산으로 가교한 제품으로서, 피부 결손이나 함몰된 부위를 채워주고 대체할 수 있어 다양한 급·만성 궤양에 사용될 수 있다.

현재 메가누보는 만성 궤양의 대표적 사례인 욕창에서 임상 시험이 진행 중이며, 희귀난치성 질환인 ‘HIV 연관 지방이영양증(Lipoatrophy)’의 치료를 위한 임상 시험도 이뤄지고 있다.

HIV 연관 지방이영양증은 HIV 환자들이 치료를 위해 복용하는 약물의 부작용으로 얼굴이나 신체의 지방이 심각하게 소실되는 증상으로서, 희귀난치성 질환에 속하며 이 손실 부위를 메가누보로 채우고 유지 결과를 평가하는 임상이 진행 중이다.

이번 동물 시험 결과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임상 시험들에서도 메가누보의 우수한 볼륨 유지력이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엘앤씨바이오는 Evidence-based medical device의 연구 개발을 위해 국내 최고의 의료진과 활발한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그간의 연구결과로 현재까지 약 30여 편의 SCI 논문과 약 30건의 특허 출원과 등록의 성과를 이뤘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자체 연구 활동과 각 분야의 연구 지원을 통해 입증된 임상 결과를 축적하고 이를 바탕으로 우수한 제품 공급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