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기기
美 코로나19 검사 로슈·애보트 ‘가장 선호’임상 진단 실험실서 1차적으로 가장 많이 선택돼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에서 코로나19 검사 가운데 로슈와 애보트의 제품이 가장 선호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분자병리학협회(AMP)는 미국에서 학계 의료 센터, 상업적 실험실, 지역 병원 등에 임상 진단 실험실 118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전체적으로 실험실의 절반은 응급 허가를 받은 상용 제품만 썼고 실험실 자체 개발 검사만 쓰는 곳은 10%였으며 나머지는 둘 다 함께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급 부족 문제 가운데 검사의 연속성을 위해 실험실들은 여러 제품을 배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즉, 상업적 실험실은 한두 검사를 쓰고 학계 센터 및 지역 병원의 경우 3개 이상을 사용했다.

그 중에서도 로슈와 애보트의 제품이 1차 선택으로 각각 17%, 16% 꼽혀 자체 개발 검사에 이어 가장 널리 쓰였다.

다음으로 45분 만에 결과가 나오는 세페이드의 즉석 엑스퍼트 엑스프레스 검사에 대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1~3차 검사로 꼽아 널리 이용됐다.

미국 실험실 코로나19 10대 주요 검사법

추가 조사에 따르면 우선적 검사 선정의 기준은 학계 센터 및 병원의 경우 검사 시약 및 장비의 이용 가능성으로 제시됐다. 

아울러 상업 실험실의 경우 고속대량 검사의 가능성 및 기존에 이용이 가능했던 플랫폼인지에 따라 우선 검사가 결정됐다.

실험실 중 87%는 검사 장비 부족으로 인해 검사가 줄거나 지연되는 등 지장을 받고 있었는데 가장 부족한 것은 채취 면봉으로 60%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어 수송 배지(53%), 검사 키트(34%), 시약(33%), 검사 플랫폼(32%), 개인 보호 장구(27%), 실험실 소모품(19%)의 순으로 부족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제조 및 공급 업체로부터 정부 할당 제한 때문에 키트나 시약을 팔 수 없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한편, 응답 실험실의 88%는 상당한 위음성은 겪고 있지는 않다고 보고했으며 실험실의 43%는 검사 결과가 12~24시간 안에, 34%는 24~48시간 안에 나온다고 응답했다. 특히 학계 센터의 거의 절반은 12시간도 걸리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