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건선 환자, 여름이 다가오면 우울하다?우유리 교수 “규칙적인 생활습관 준수, 제때 치료 받는 것 중요”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더위가 찾아오면 건선 등 피부질환 환자들은 피부 노출에 부담을 느껴 긴장하게 된다. 특히 우울증을 느끼는 등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는 것과 동시에 뇌졸중·당뇨병 등 합병증이 유발될 수 있어 제때 치료받는 것이 권장된다.

건선 환자들은 외형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인 만큼, 대인 관계에 어려움을 느끼고 스스로 위축되는 경우가 많아 우울증의 빈도가 훨씬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건선은 피부에만 국한된 질환이 아닌 '전신 염증성 질환'으로, 피부 외에 관절·심혈관·손톱 등 다양한 부위에 영향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우유리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피부과 교수<사진>는 “건선 환자는 다양한 부위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일반인에 비해 관절통·심근경색 위험률이 높다”며 “중증일 경우 뇌졸중·제2형 당뇨병·염증성 장질환·고혈압·고지혈증·대사증후군 등이 동반될 수 있어, 합병증 증상이 발견될 경우 지체하지 말고 다학제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건선 환자의 치료 방법은 연고·광선치료·면역조절 치료제 등 병범 범위에 따라 달라진다고 한다.

우유리 교수는 “건선 범위가 작을 경우에는 바르는 연고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넓은 경우 광선치료·면역조절 치료제 등이 치료에 사용된다”며 “최근에는 건선의 과민한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생물학적 제제도 많이 사용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건선은 완치 개념이 아닌 평생 관리가 필요하다고 그는 설명했다.

무엇보다 우 교수는 “건선은 당뇨·고혈압처럼 완치 개념이 아닌 평생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적절한 치료를 하게 되면 특별한 증상 없이 조절할 수 있다. 특히 평소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준수하고 정기적으로 병원을 찾아 제때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부질환 환자들의 경우 채식 위주로 식단을 조절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러한 식사가 피부질환에 도움이 된다고 입증된 결과는 아직 없다”며 “다만 건선 환자의 경우 심혈관질환과 비만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체중조절의 의미로 기름기 많은 음식은 자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