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GSK, ‘드라이브 스루 심포지엄’ 성료제약사 최초 자동차 극장서 비대면 심포지엄 개최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국내 제약사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를 위해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 방식으로 심포지엄을 진행해 주목을 받았다.

GSK(한국법인 대표 줄리엔 샘슨)는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된 ‘드라이브 스루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에는 국내 의료진 약 100여 이 참석해 호흡기 질환에 대한 진단법과 최신 치료지견을 논의를 진행했다.

이번 심포지엄의 첫 세션은 ‘만성 기침의 오해와 진실’이라는 주제 하에 기침 증상을 보이는 다양한 질환 및 치료 케이스 등이 소개됐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Pertussis: Ongoing Threats in Adults & Effective Prevention’을 주제로 성인 및 백일해 고위험군인 천식·COPD 환자의 백일해 발생의 위험성과 백일해 예방을 위한 Tdap에 대한 내용이 다뤄졌다.

첫 번째 세션을 맡은 한림대성심병원 장승훈 교수는 기침 변이형 천식과 비천식성 만성기침의 진단과 치료적 접근법을 소개하면서 "천식과 비천식성 만성기침을 명확히 구분하는 것이 쉽지 않다"며 "흡입 스테로이드와 진해제를 적절히 치료제로 배치하고 내재적·환경적 기침 악화 인자들을 적절히 조절하는 것이 만성 기침을 조속히 완치시키는 방법이다"고 말했다.

두 번째 세션을 맡은 서울아산병원 이세원 교수는 “전세계적으로 다수의 나라에서 아직 백일해가 제대로 진단되지 않아 놓치고 있다”며 “특히 천식이나 COPD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고위험군 환자일 경우 백일해에 걸렸을 때 입원 및 합병증의 발생 위험도가 높아지는 위험성이 있어 고위험 환자군에서 Tdap 백신 예방접종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드라이브 스루 심포지엄’은 자동차 극장에서 마련된 심포지엄장에 개인 차량을 소지한 의료진이 참석, 차 안에서 라디오 주파수와 무대 위 스크린을 통해 강연을 청강하는 형태로 마련됐다.

GSK 마케팅 총괄 이규남 상무는 “코로나19로 호흡기 증상이 악화될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 정보를 빠르게 공유하고 의료진이 최신 치료법을 논의할 수 있는 심포지엄을 마련하기 위해 많은 고민이 있었다”며 “전세계적으로 오프라인 심포지엄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제약사 최초로 마련한 ‘드라이브 스루’ 심포지엄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