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차바이오텍,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 기술 일본특허재생의료 선진국 日서 기술 경쟁력 인정...줄기세포 뱅킹시장 진출 기반 마련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차바이오텍(대표 오상훈)이 21일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 제조 및 보관방법 (특허명 : NT세포의 보관방법 및 뱅킹 시스템 )에 대한 일본 특허를 획득했다.

차바이오텍은 이번 특허 획득으로 재생의료 분야 선진국인 일본에서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향후 일본 줄기세포 뱅킹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마련했다.

이 특허는 핵을 제거한 난자에 면역거부반응이 적은 유전자를 가진 성인의 체세포 핵을 주입하는 '체세포 핵 치환(Somatic Cell Nuclear Transfer/SCNT)' 기술을 적용해 본인 외에 타인에게도 투여할 수 있는 배아줄기세포를 제조·보관하는 기술이다.

기존 배아줄기세포는 줄기세포 중에서 증식·분화능력은 가장 뛰어나지만 면역적합성항원 (HLA)이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반응이 나타날 수 있어 본인 이외에는 사용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특히 이 기술은 체세포 공여자의 유전정보를 저장·관리하는 프로그램을 비롯해 세포를 손상 없이 장기 보관할 수 있는 동결보존 시스템까지 확보하며 배아줄기세포의 범용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

차바이오텍은 국내 유일하게 대학, 연구소, 병원 등을 아우르는 산·학·연·병 시스템을 활용해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바이오기업이다. 이번 특허는 차의과학대학교와 협력해 개발한 기술로, 지난해 10월 국내에서도 특허를 획득하며 기술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는 "국내에 이어 일본에서도 특허를 획득하며 줄기세포 개발 역량을 강화해나가고 있다"며 "일본은 2014년부터 '재생의료법'을 시행하고 있으며 최근 배아줄기세포 임상을 허가하는 등 관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어, 이 기술을 활용해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