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황인규 교수, 종양내과학회 '보험정책연구비상' 수상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황인규 중앙대학교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지난 15일,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된 대한종양내과학회(KSMO) 제18차 정기 심포지엄 및 총회에서 보험정책연구비상을 수상했다.

황인규 교수는 '2018년 다학제 통합진료비 수가 확대에 따른 국내 암환자의 다학제 진료의 현황 및 개선점 분석'이라는 제목의 연구과제 책임자로 선정돼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현재 중앙대병원 암센터는 종양협진클리닉을 운영하며 외과, 방사선종양학과, 소화기내과, 호흡기내과, 혈액종양내과, 영상의학과, 핵의학과, 병리과 등의 의료진이 참여하는 다학제 협진을 통해 암 치료에 대해 진단 및 치료 계획 등을 논의하며 빠르고 정확한 최적의 진료 방침을 결정한다.

이 같은 다학제 협진의 특징인 분야별 최고의 암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최적의 맞춤형 항암치료를 결정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많은 의료기관에서 협진 시스템을 구축해 진료에 적용하고 있다.

황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다학제 진료에 대한 평가와 분석을 통해 현황과  문제점 등을 파악하여 각 기관의 실정에 맞는 효율적이고 적절한 다학제 협진을 모색하려 한다”며, “추가적으로 가능하다면 다학제 협진을 평가할 수 있는 유효한 평가 변수를 개발하여 협진의 질평가에 대한 기초자료로 제공하고자 한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