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심평원
김선민 심평원장, “소통으로 다가올 20년 기반 준비”취임 기념 간담회서 미래 변화 대비한 환자·의약계와 소통 체계 약속
심평원장 임기 내 분석심사 기반 심사체계 완성 등 업무 연속성도 강조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 심평원의 김선민 원장 다가올 20년을 준비하는 기반으로 ‘소통’을 강조하고 나섰다.

김선민 신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장(사진)은 지난 20일 원주 본원 제1사옥에서 심사평가원 출입기자협의회와 취임 기념 간담회를 가졌다.

김선민 원장은 “심평원이 어느덧 창립 20주년을 맞았으나, 포스트 코로나 등 급변하는 사회에서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는 다가올 미래 변화에 대응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미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역점 분야로 먼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도록 정보통신체계를 업그레이드한다는 방침이다. 

김선민 원장은 “코로나19 등 국가위기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 구축을 위해 각종 데이터를 연계·활용 가능한 시스템을 갖추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원장은 건강보험과 의료체계 관련 기술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것을 밝혔다. 이에 대한 구체적 방안으로 그는 ‘소통의 체계성’을 언급했다.

김선민 원장은 “환자와 국민이 다양한 목소리를 자유롭게 낼 수 있고, 이를 체계적으로 수렴할 수 있는 일원화된 소통 창구를 마련할 것”이라면서 “또한 적정성 평가, 다양한 위원회 등 우리원 업무 전반에 국민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국민중심 참여 체계성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의 보장성 강화 정책에 따라 심평원의 역할이 한층 커지고 있고 의료행위 심사, 평가와 함께 약제평가 업무의 중요성도 증대되는 만큼, 제약사와 환자, 의료공급자 사이에서 소통에 중점을 둘 것을 김선민 원장은 강조했다.

김선민 원장은 “의료계와 제약계, 환자단체 등과의 소통은 채널의 다양화를 통해 원활한 소통이 이뤄지도록 개선하겠다”면서 “고가약제에 대해서는 사회적 합의를 얻을 수 있도록 공론화 방안 등 국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는 방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중 의료계와의 소통 방식으로 김선민 원장은 ▲의료현장으로 직접 찾아가는 소통 ▲정기적인 소통을 약속했다.

아울러 김 원장은 민노총 등 건강보험 가입자단체와도 지속적인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함께 밝혔다.

◆ 임기 동안 분석심사 기반의 심사체계 개편 완성

김선민 원장은 이전부터 심평원이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분석심사로의 심사체계 전환을 임기내에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등 업무의 연속성도 놓치지 않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심사평가원은 심사체게 개편의 일환으로 지난해 8월 분석심사를 도입해 의학적 타당성과 분석기반의 심사체계로의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특히 분석심사 선도사업 준비단계에서부터 분석심사 도입 이후 전 과정에 의료현장 전문가와 함께 분석심사 모형을 개발·보완하고, 의학적 근거 기반의 심사기준 설정 및 수가개선 등 분석심사의 안정적 정착·확대 기반을 마련해 가고 있다.

일례로 분석심사 대상 중 하나인 슬관절치환술의 경우 수술적응증 확인을 위한 K-L grade 분류기준의 적용 및 해석에 다양한 이견이 있었다. 이에 임상문헌 고찰, 대한슬관절학회 의견수렴 및 임상전문의 등의 자문을 거쳐 분류기준을 명확히 하는 등 객관적 심사기준을 마련해 오는 6월 심사지침을 제정할 예정이다.

김선민 원장은 “이 같은 방식으로 향후에도 의료계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문제점과 개선사항을 적극 발굴하고 선도사업에 대한 효과분석과 보완을 거치겠다”면서 “다가오는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확대를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며, 현행 건단위 심사 방식도 심사 전 과정에 분석기능을 수행하는 심사방식으로 전면 개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선민 원장의 임기는 오는 2023년 4월 20일까지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