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심근경색, 시술 어렵다면 '관상동맥우회술' 권장강동경희대병원 흉부외과, 무심폐기 관상동맥우회술 수술 사망률 0%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최근 기술의 발달로 인해 심근경색에 대해 스텐트 삽입 등 시술하는 경우가 증가했지만, 환자의 상황에 따라 시술이 어려운 경우가 있어 '관상동맥우회술'이 주목받고 있다.

급성심근경색 환자는 매년 5~10%가량 증가하며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 5년간 급성심근경색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5년 8만 7984명에서 2019년 11만 8010명으로 10만 명을 넘어섰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흉부외과 조상호 교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심근경색은 심장혈관에 '스텐트'를 넣는 시술이 흔히 쓰이지만, 여러 혈관 막히거나 시술 어려우면 관상동맥우회술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상동맥우회술'은 막힌 부위 뒤쪽으로 피가 잘 흐를 수 있도록 새로운 혈관을 연결해 주고, 없어도 신체에 큰 문제가 없는 혈관을 찾아 떼어내 우회길을 만들어주는 수술법으로 알려져있다.

관상동맥우회술의 경우 △관상동맥 3개 중 여러 혈관에 협착이 있거나 △한 개의 혈관이라도 중요한 부위에 심각한 협착이 있는 경우, △재협착률이 높은 부위가 막힌 경우, △과거 스텐트 치료를 했는데 재발했거나, 스텐트를 시도했지만 기구가 들어가기 어려운 위치에 병변이 존재하는 경우, △당뇨가 매우 심해 혈관 변성이 광범위한 경우, △ 심근경색 합병증이 동반된 경우 등에서 권고된다.

이와 함께 혈관 건강은 생활습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 평소의 관리가 중요하게 요구되고 있다. 

아무리 관상동맥우회술을 받아도 술, 담배, 과식, 운동부족 같은 생활습관을 바꾸지 않으면 우회한 혈관에 다시 콜레스테롤이 쌓여 심근경색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조상호 교수는 “혈관 건강은 생활습관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식생활의 서구화 및 인구의 고령화로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자가 증가하면서 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환자가 많아졌다”고 언급했다.

또한 “심근경색 환자는 병원에 도착하기 전 사망하는 경우가 많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도 4% 가 사망한다고 알려질 만큼 위험하므로 평소의 관리도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고 말했다.

따라서 금연·금주는 물론이고 퇴원 직후부터 운동을 시작하는 것이 좋으며, 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일주일에 최소한 3회 이상, 1회에 20분 이상 걷기부터 시작해 점차 강도를 높이는 것이 좋다고 그는 설명했다.

한편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센터는 24시간 협진 시스템을 운영하고 관상동맥우회술의 90% 이상을 무심폐기 관상동맥우회술로 진행하며, 2011년 9월부터 지금까지 수술 사망률(수술 30일 이내 사망률) 0%를 기록하며 높은 수준의 심근경색 치료를 선보이고 있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