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내과 개원의들, 비대면 전화진료 중단하나?개원내과의사회 18일 상임이사회서 의협 권고 따르기로…“국가재난 빌미 원격의료 추진 안돼”
박근태 회장, 전화상담 중단 권고 이유 단 하나 ‘국민 건강권 담보’-회원에 안내문자 발송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내과 개원의들이 현재 한시적으로 허용되고 있는 비대면 전화상담을 전면 중단하라는 대한의사협회(의협)의 권고를 지지하면서 힘을 보태고 나섰다.

 사실상 비대면 전화상담과 처방의 경우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이나 경증질환을 주로 진료하는 내과의 비중이 높은 만큼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회장 박근태)가 지난 18일 저녁 상임이사회를 열고, 의협의 전화상담 전면 중단 권고를 지지하기로 결정했다.

 박근태 회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정부는 ‘코로나19’ 감염병이라는 국가재난사태를 빌미로 비대면 진료, 원격진료를 추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국민 건강권을 위해서는 대면진료가 원칙이다. 의협 권고를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한개원내과의사회는 조속한 시일 내에 의사회원들에게 전화상담 전면 중단을 권고하는 안내 문자를 배포하고, 성명서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박 회장에 따르면 대한개원내과의사회가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현재진행형인데도 불구하고 전화상담 중단 권고를 지지하는 이유는 단 하나다. 바로 ‘국민 건강권 담보’다.

 정부가 비대면 전화상담을 디딤돌로 원격의료를 활성화시킨다면 오진의 위험성이나 의료전달체계 붕괴, 의료민영화 등 오히려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

 박 회장은 “국가재난상황에서 특히 대구·경북의 경우 환자들이 병원을 가지 않기 때문에 한시적으로 비대면 전화상담과 처방이 필요할 수 있었다”며 “하지만 정부에서도 진정 기미가 보인다고 밝히고 있기 때문에 전화상담을 중단해도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환자는 의사를 만나야 정확한 진단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내과 개원의들은 국민의 건강만 보고 의협을 지지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는 더 이상 원격의료라는 말이 나오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의협에서는 지난 18일 전화상담과 처방 전면 중단을 권고함과 동시에 정부의 일방적인 원격의료 추진에 대한 투쟁을 예고하고, 의사회원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특히 최대집 의협회장은 “재난사태에서 선의로 일부 호응한 정부 측의 전화상담 처방 제도를 마치 비대면-원격진료의 정당성이라도 확보된 것처럼 호도하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돈은 더 내고 저질 진료를 국민에게 강요하는 비대면 원격진료를 도대체 누구를 위해 졸속으로 강행돼야하느냐“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코로나19 사태에 철저한 대응과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한 필수 일반진료 체계의 보호에 총력을 다할 때”라며 “13만 모든 의사회원은 반드시 전화상담 처방을 중지하고, 모든 환자들이 내원해 진료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의협은 향후 1주일 간 권고 사항의 이행 정도를 평가한 뒤, 전화상담과 처방의 완전한 중단과 더불어 원격진료 저지를 위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