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집콕 생활로 인한 근력 손실 '위험'경희대한방병원 이승훈 교수 "평소보다 운동 강도 낮추고 단계별로 높여가야"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주춤하던 코로나19가 재확산됨에 따라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고 움직임이 줄어들면서, 근육의 양과 질이 감소하는 '근감소증'이 유발될 수 있어 하체 위주 근력 운동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근육이 줄어든 자리에 지방이 채워지는 ‘근감소증 비만’의 경우, 무리한 다이어트나 유산소 운동이 오히려 근육량을 줄이는 역효과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올바른 근력 운동이 필수다.

인체에서 근육이 가장 많이 분포된 부위가 허벅지라는 점을 감안해 허벅지·엉덩이·종아리 등 하체 위주의 근력운동을 권장하고 있다. 단 운동량이 줄어든 상태에서의 무리한 근력운동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경희대한방병원 척추관절센터 침구과 이승훈 교수는 “하체 근력운동이라 하면 대표적으로 스쿼트를 떠올리기 마련”이라며 “강도 있는 특정 동작은 하체의 근력을 키우는 데 효과적이지만, 코로나19로 신체활동 빈도나 운동량이 감소한 요즘은 평소보다 운동 강도를 낮춰서 시작한 다음, 단계별로 강도를 높여가야 한다”고 말했다.

자신에게 가장 편하거나 쉬운 동작을 찾아 무리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1세트당 약 8~12회 정도의 운동을 권장하며, 만약 무릎이 아프거나 관절에 부담이 될 경우 다리 근육에 힘은 주지만 근육의 길이나 움직임에는 변함없는 ‘등척성 운동’을 권장하다고 그는 설명했다.

대표적인 ‘등척성 운동’에는 △앉은 자세에서 양 무릎 사이에 베개나 쿠션을 낀 상태에서 떨어지지 않게 꾹 누르는 동작 △한쪽 다리를 반대쪽 다리에 포갠 뒤 발을 땅에서 떼어 힘을 주어 버티는 동작이 있다.

또한 '근감소증'은 노화가 주된 원인이지만, 신체활동의 감소나 영양·흡수 장애 등도 근육 손실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노년층은 근육량이 줄어들면 운동능력이 떨어져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느끼며 낙상으로 인한 골절 등이 부차적으로 발생한다. 젊은층의 경우, 근육량이 줄어든 상태에서 갑자기 야외활동을 하거나 예전과 동일한 운동을 한다면, 근육이나 관절의 부상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이승훈 교수는 “코로나19로 장기간 야외활동이 제한됨에 따라 전 연령층의 근육 잔고가 위협받고 있다”며 “근육의 감소는 건강한 성인이라고 일컫는 30대 이후부터 시작되며 특히 여성의 경우 폐경이후 호르몬 변화로 근손실이 커지기 때문에 젊었을 때부터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