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병의원 경영지원금 최소 1억원 지급해야”경기도의사회, 의료기관 희생 무시 정부 ‘덕분에’ 코스프레 중단 촉구
‘코로나19’ 감염 사태 틈타 의료계 반대 원격의료 등 강행도 문제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코로나19 감염병 방역에서 최일선을 지키고 있는 전국 1~2차 의료기관에 최소 1억원 이상씩의 긴급 경영지원금을 지급하라.”

 경기도의사회(회장 이동욱)는 최근 ‘코로나19’ 감염병 사태와 관련 의료기관의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경기도의사회에 따르면 의료진들은 혹시 진료 중 ‘코로나19’에 감염돼 다른 환자뿐만 아니라 가족에게 전염시키는 일이 발생할까 노심초사하면서도 사명감으로 최전선에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는 실정이다.

 게다가 병의원들은 혹시 모를 감염환자 접촉에 대비해 방호용품을 갖추면서 진료하고, 자가격리나 의료기관 폐쇄 등 경영 부담까지 이중고를 겪고 있다는 것.

 실제 대구지역에서는 의료봉사를 다녀왔다가 폐업 위기에 놓은 의료기관도 있으며, 지난 13일 대구시의사회에서는 경영난에 몰린 의료기관의 폐업을 막아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의료기관의 희생에도 불구하고 정부에서는 처벌을 운운하고, 감염사태를 틈타 의료계가 반대해온 원격진료 등 강행을 시도하고 있다는 게 경기도의사회의 지적이다.

 실제로 정부는 지난 3월 확진자가 발생하는 요양기관에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공식 발표, 최근 경기도 용인시에서는 의료기관 종사자들에게 다중이용시설 방문 자제하고, 이를 어길 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공문을 보낸 바 있다.

 게다가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한시적으로 허용한 전화상담 등 원격의료를 의료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경기도의사회는 “‘의료인 덕분에’ ‘K-방역 홍보에 열을 올리는 정부와 여당은 매우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라며 “의료인들의 희생으로 잘못된 초기 방역실패의 위기를 넘긴 정부, 여당이 오히려 의료인들을 토사구팽하는 현실은 매우 절망스럽다”고 토로했다.

 또 경기도의사회는 “정부 여당은 즉각 코스프레를 중단하고 의료기관에 긴급 재난 지원금이나 지급하라”며 “코로나19 사태를 틈타 원격진료, 심사체계 개편 등을 강행하는 악의적 시도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