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배출권거래 대상업체 온실가스 첫 감소환경부, 발전소 가동률 감소-연료 전환 영향...배출권 여유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대상 611개 업체가 제출한 배출량 명세서를 최근 분석한 결과, 2019년 배출량은 5억 8,941만 톤으로 나타났으며, 2018년 6억 150만 톤보다 1,209만 톤(2%)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는 2015년 배출권거래제 시행 후 처음이다.

업종별로 보면 발전, 디스플레이 등 10개 업종은 전년 대비 배출량이 감소한 반면 철강, 정유 등 12개 업종은 배출량이 증가했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크게 감소한 업종은 발전에너지업종으로 2018년보다 2,169만 톤(△8.6%)이 적은 2억 5,290만 톤이 배출됐다.

이는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의한 발전소 가동률 감소와 연료 전환(유연탄→액화천연가스)으로 인한 감축이 가장 큰 요인이다.

반면, 철강업종에서는 조강 생산량 증가 등으로 750만 톤(7.1%)이 증가한 1억 1,128만 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했다.

이번에 제출된 배출량 명세서를 바탕으로 배출권 시장 내 배출권 과부족 여부를 분석한 결과, 206개 업체는 2,038만 톤이 부족하지만 397개 업체는 할당량보다 2,869만톤의 배출권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에 따라 시장 전체적으로 832만 톤의 배출권이 여유가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배출권이 남는 업체의 이월량(최대 2,169만 톤)과 배출권이 부족한 업체의 차입량(최대 1,559만 톤) 등을 감안하더라도 246만 톤의 여유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안세창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2015년에 배출권거래제가 시작된 이래, 전년 대비 총 배출량이 감소한 해는 2019년도가 처음”이라며 “정산 전 배출권 수급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수급정보 또한 시장에 적극적으로 공유하여, 거래시장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