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진흥원
4월 보건산업 총 수출액 2조 7000억 원…20.2% 증가진흥원, 2020년 4월 보건산업 수출 실적 발표…진단용시약, 소독제 수출 성장세 높아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K-방역품목 등 국내 보건산업 총 수출액이 지난해 대비 20.2% 증가한 17억 달러(약 2조 7000억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 원장 권덕철)은 2020년 4월 월간 보건산업 수출 실적을 11일 발표했다.

2020년 4월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17억 달러(약 2조 7000억원)로 전년 동월 대비 20.2% 증가했고 산업별로는 의약품 6.4억 달러(약 7800억원)(+23.4%), 의료기기 4.9억 달러(약 6000억원)(+50.8%) 순으로 수출액이 많았다.

국내 바이오의약품 및 진단키트 등 K-방역품목이 보건산업 수출 성장을 견인했으며 특히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에 따른 해외 수요 급증으로 진단용시약 및 소독제의 수출 성장세가 높게 나타난 특징을 보였다.

국가별로는 의료기기(진단키드)의 수출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브라질(14→7위)과 인도(13→9위)가 수출 상위 10위권 안으로 신규 진입했으며 바이오의약품의 선전으로 미국(2위), 일본(3위), 독일(4위) 등으로의 수출 확대가 지속되고 있다.

품목별로는 면역물품(바이오의약품)이 의약품 총 수출의 절반에 가까운 48.7% 비중을 차지 했으며 진단용시약 및 소독제 등 K-방역품목의 수출액이 최근 들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2020.1~4월)은 60.9억 달러(약 7조 4100억원)로 전년 같은 기간(2019.1~4월) 보다 21.9% 증가했으며 산업별로는 의약품 23.1억 달러(약 2조 8100억원)(+38.3%), 의료기기 14.4억 달러(약 1조 7500억원)(+16.8%) 순을 기록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국내 보건산업 수출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K-방역 모범국으로 인정받으며 향후 관련 제품이 지속적으로 보건산업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