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코로나19, 3중 항바이러스제 치료 ‘유망’칼레트라+리바비린+인터페론 베타, 경·중등도 환자에 효과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코로나19에 3중 항바이러스제 치료가 홍콩에서 초기 임상시험 결과 유망한 효과를 나타냈다.

홍콩대 연구진은 총 127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HIV 치료제 칼레트라와 간염 치료제 리바비린, 다발 경화증 치료제 인터페론 베타 3중 치료를 받은 그룹과 HIV 치료제만 준 대조군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란셋을 통해 발표했다.

시험 결과 이들 3중 치료는 경·중등도 환자의 증상을 완화시키고 체내 바이러스량을 신속하게 감소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즉, 평균적으로 3중 치료를 받은 환자는 7일 만에 바이러스가 감지 불가 수준에 이르러 대조군의 12일에 비해 5일 더 앞섰다.

시험에 참가한 모든 환자는 병원에서 인공호흡기 및 신장 지원, 항생제, 코르티코스테로이드 등 필요한 표준 치료를 받았다.

단, 연구진은 더욱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시험을 통한 효과 확인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런던 위생 및 열대의학 대학교의 약물역학 교수는 인터페론 베타를 더욱 무작위 시험이 필요한 근거 기반 유망 치료제에 추가할만한 시험 결과라고 로이터를 통해 설명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