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민‧관 공동 추진정책협의회 제1차 회의 개최, ‘검사·확진→역학·추적→격리·치료’로 이어지는 대응 과정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정부가 K-방역모델을 국제 사회에 널리 알리기 위해 민‧관이 힘을 합쳐 표준 모델을 만든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8일 서울 The-K 호텔(거문고A홀)에서 이와 같은 내용의 제1차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제1차 ‘정책협의회’에서는 선별진료소 운영절차, 생활치료센터 운영 표준모형 등 18종의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를 추진하기 위한 로드맵(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고 각 분야별로 필요한 국제표준(안)을 구체화해 ISO 등 국제표준화기구에 순차적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또한 협의회는 국제표준화 로드맵 수립 등 정책방향을 결정하는 ‘정책협의회’와 국제표준안 검토 등을 위한 ‘실무작업반’으로 구성됐다.

‘정책협의회’는 산업통상자원부(국가기술표준원),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특허청 등 관련 부처 공무원과 의료계, 학계, 업계 민간 전문가 등 20명으로 구성했다.

민간 전문가로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의료 전문가, 자동차이동형(Drive Thru)․도보이동형(Walk Thru) 등 선별진료소 제안·운영자 및 의료분야 국제표준 전문가뿐만 아니라 진단키트·선별진료소 관련 업체, 모바일 앱(App) 개발 등 정보통신 전문가, 표준특허 전문가 등도 참여했다.

‘실무작업반’는 ‘검사·확진→역학·추적→격리·치료’로 이어지는 감염병 대응 과정별 표준안을 검토할 현장 실무인력 중심으로 구성해 관련 국제표준 기술위원회(TC) 동향 공유, 표준안 작성‧검토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 추진은 코로나 19 대응과정에서 활용된 우리의 기술과 경험을 인류 공통의 지식자산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대한민국이 보건의료 분야의 변방에서 중심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적 신뢰와 관심을 받는 지금이 국제표준화의 적기인 만큼 K-방역모델이 세계표준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 및 국제기구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