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공급자단체들, 수가협상 원격? 원주? “다 싫다”8일 시작되는 2021년 수가협상 앞두고 공급자단체들 긴급 회동
협상 중 상시 논의체계 구축…고질적 수가계약제도 문제 공감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원격 혹은 원주에서의 수가협상은 곤란하다.”

 2021년 요양급여비용(수가) 협상을 앞두고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에 참여하는 공급자단체들이 이같이 입을 모은 것으로 확인됐다.

 건정심 공급자협의회는 지난 4일 서울 한 식당에서 긴급 모임을 갖고, 8일부터 시작되는 수가협상과 관련 방향성을 공유했다.

 당초 이날 협의회는 대한병원협회(이하 병협)와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의 새로운 집행부가 들어서면서 교체된 임원들의 환영회 자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수가협상의 결과와 진행 과정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이와 관련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는 후문이다.

 건정심 공급자협의회 한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수가협상은 ‘코로나19’ 사태에서 의료공급자의 노력과 희생에 대한 보상이라는 희망이 있는 반면 이에 따른 재정지출과 보험료 동결 예정 등 비관적일 것이라는 시각이 공존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공급자단체들이 공조체계를 구축하자고 뜻을 모았으며, 공통된 입장을 내놓게 됐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우선 건정심 공급자협의회는 이번 수가협상 중 상시 모임을 갖기로 했으며, 원격협상이나 원주에서의 협상이 곤란하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아울러 공급자단체들은 현행 수가계약제도의 한계 등 고질적인 문제점에 인식을 함께하고, 새로운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점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공급자단체 한 관계자는 “이미 모두 짜여진 프레임 내에서  공급자끼리  경쟁하는 것이 얼마나 의미 없는 것인지에 대해 모두 공감했다”며 “이러한 무력감과 상실감을 더 이상 지속할 수 없다는 단호한 입장을 이번 수가협상부터 공급자 모두가 분명히 언급하고 새로운 협상방식을 만들어 나가기로 뜻을 모은 것에 이번 모임의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처가 세계적으로 모범사례로 꼽힌 건 의료인과 의료기관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던 만큼 이에 대한 가치와 의미를 제대로 평가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