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아비간' 코로나19 치료제 승인절차 대폭 단축日 정부, 이달 중 승인 방침 …부작용과 용량 등은 신중하게 검토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치료효과가 기대되는 '아비간'을 이달 중 일본에서 치료제로서 승인하기 위해 심사절차가 크게 단축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치료제를 둘러싸고 후생노동성은 이미 미국에서 개발된 '렘데시비르'에 대해 해외에서 사용이 허가된 약물의 자국내 심사를 간략화하는 '특례승인' 절차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주 중 승인될 전망이다.

이와는 별도로 독감치료제로 개발된 아비간도 코로나19에 대한 치료효과가 기대되는 점에서 정부는 이달 중 승인한다는 방침이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아비간은 지난 4일까지 일본에서 약 3000명의 환자에 투여됐으며 아이치현 후지타의대병원 등에서 임상연구 등도 이루어지고 있다.

아비간은 해외에서 사용이 승인된 렘데시비르와 달리 특례승인 적용이 불가능하지만 후생노동성은 보통 1년 걸리는 승인절차를 대폭 단축시켜 심사한다는 방침이다. 단 아비간은 그동안 동물실험 등에서 태아에 미치는 부작용도 지적돼 왔다.

후생노동성은 "심사기간은 가능하면 축소할 방침이지만 부작용이나 용량 등을 신중하게 검토해 판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