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美 렘데시비르 코로나19 응급허가FDA, 중증 입원 감염 의심자 및 확진자 대상 승인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에서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대해 FDA 응급 허가를 받았다. 이에 따라 렘데시비르는 미국에서 유통 및 투여가 가능케 됐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국립보건연구소의 임상시험 중간 결과 환자의 입원을 위약에 비해 31% 단축시킨 바 있다.

치료 대상은 코로나19로 입원한 성인 및 소아 감염 의심 및 확진자로 산소 수치가 낮거나, 산소 치료가 필요하거나, 인공호흡 등 더욱 집중 지원이 필요한 중증 환자다. 

단, 아직 최적 용량이나 치료 기간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부작용으로 주입 관련 반응이나 간세포 효소 증가가 나타났다고 길리어드는 밝혔다. 

미국 정부는 길리어드가 기증을 밝힌 150만 바이알에 대해 코로나19의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도시의 병원을 중심으로 유통시키기로 했다. 한편, 유럽에서도 렘데시비르의 응급 허가를 고려하고 있다.

한편, 길리어드는 세계적으로 렘데시비르의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제약 및 화학 컨소시엄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