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급물살 탄 NMC 이전, 복지부 속내는?중앙감염병 병원 건립 부담 덜어 '안도'…서울시·NMC·복지부 간 부진한 협의, 사실상 ‘탈출’
국립중앙의료원 현 부지와 신축 변경 부지인 미공병단 부지. 국립중앙의료원 제공.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서울특별시가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 이하 NMC) 신축이전 부지로 서울 중구 미공병단 부지를 제안한 것과 관련, NMC 지원과 육성을 담당하고 있는 보건복지부의 속내에 관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들은 복지부가 중앙감염병병원 건립과 NMC 이전에 대한 부담을 한꺼풀 벗게 될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29일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복지부는 서울시의 NMC 신축이전 부지 변경 제안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 관계자는 “국회 등 안팎에서 NMC 이전에 대한 지적을 많이 해왔다”면서 “중앙감염병병원을 지어야 한다는 목적성까지 더해져 상당히 부담이 됐던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복지부의 또 다른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에 따라 중앙감염병병원의 역할을 안정적으로 수행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았으며 코로나19를 계기로 이번엔 NMC가 움직여야 한다는 의견이 복지부 내에서도 계속 제기됐다”고 전했다.

 현재 NMC는 중앙감염병병원으로 지정은 돼있으나, 신축을 전제로 지정된 상태다. 이미 국회에 정부 내에서도 중앙감염병병원의 부재에 대한 말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지난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에서 NMC는 중앙임상위원회, 전원조정 상황실 운영 등 임시방편으로나마 중앙감염병병원의 기능과 역할을 수행해 왔으나, 상시적이지 못하고 분절된 역량을 정상화하기 위한 중앙감염병 병원의 설치는 매우 시급한 국가적 과제”라고 언급했다.

 특히 이번 이전 부지 변경은 복지부와의 협상 파트너인 서울시가 먼저 제안한 바여서 그간 지지부진했던 협의를 사실상 탈출해 NMC 이전이 본궤도에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복지부 내에서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복지부는 기존 이전 부지, 즉 원지동 부지에 대한 토지매입비 정산 문제는 실무적으로 풀어야 한다는 숙제를 안고 있다. 복지부에 따르면 복지부는 총 700억원 이상 소요되는 원지동 토지매입비 중 지난해까지 총 455억원을 서울시에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