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의약품유통업계 코로나19로 회사 경영에 '타격'의료기관 등 환자 급감에 따른 매출 하락…업체별로 20~30% 떨어져
전국지회장협의회 회의 개최하고 종합소득세 유예, 전기세 등 세제 혜택 필요 호소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의약품유통업계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하락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에 세제혜택 등 정책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의약품유통협회 전국지회장 협의회(회장 박호영·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장)는 최근 회의를 개최하고 경제 활동 위축, 병의원 환자 급감에 따른 매출 하락 등이 겹치면서 경영에 타격을 입고 있다고 밝혔다.

지회장협의회는 코로나19로 인한 환자 급감에 따른 의료기관, 약국 매출 하락은 의약품유통업체 매출에 직격탄을 줬다고 밝혔다. 또한 지회장협의회는 주 52시간,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체질이 허약해진 의약품유통업계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산업 위기 극복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업체별로 차이는 있지만 지난 1분기에 20~30% 이상 매출이 하락했고 2분기에는 1분기보다 더 심각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실제 의사협회도 최근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 감염병 사태로 인해 지난 3월 매출이 지난해 동월 대비 2629만원(35.1%)가 감소했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지회장협의회는 매출 하락에 따른 종합소득세 납부 유예, 수도세, 전기세 등 감면 등 다각적인 세제 혜택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또한 오는 7월부터 시작될 등재 의약품 재평가에 따른 약가 인하 정책 한시적 연기가 필요하고 거래 병원 납품 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 보존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최근 삼성서울병원은 의약품 입찰을 1년 연장한바 있다.

박호영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유통업계의 제2, 제3의 충격을 극복할 수 있는 정책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며 "이번 지회장 회의를 통해 의견을 조율한 만큼 중앙회를 통해 정부에 의약품유통업계의 애로사항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 회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공적 마스크 공급 등으로 인한 의약품유통업계의 능력을 보여준 만큼 의약품유통업계는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