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코로나19 영향 화장품업체 '찬바람'아모레퍼시픽 매출 22%, 영업이익 67% 급락…국내외 화장품 시장 위축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외 화장품 시장이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2020년 1분기 매출이 1조 2793억원으로 전년동기(1조 6425억원)대비 22%, 영업이익이 679억원으로 전년동기(2048억원)대비 67% 하락했다.
 
아모레퍼시픽의 이같은 하락세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면세 및 백화점 등 주요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했으며  특히 해외 사업은 코로나19 영향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사업은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28% 하락한 3739억원을 나타냈으며 영업이익은 적자전환됐다. 

에스쁘아 멀티브랜드숍 채널 확장과 페이스 메이크업 제품 판매 호조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한 것은 그나마 위안점이다. 에스쁘아는 매출이 20% 성장한 138억원을 나타냈으며 영업이익은 증가했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아모레퍼시픽은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신제품 출시를 지속하는 한편 맞춤형 3D 마스크 기술을 통해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하며 다가올 맞춤형 화장품 시대의 선두로 도약하고, 특별한 가치를 제공하는 ‘새로운 고객 경험’에 집중했다.

주요 면세점과 연계한 첫 콜라보 브랜드 ‘시예누’를 출시함으로써, 럭셔리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또한 ’홀리추얼’, ‘필보이드’, ‘라보에이치’ 등 신규 브랜드를 연달아 출시하며 세분화된 고객 니즈를 대비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채널에서의 경쟁력 확보 및 성장의 기반을 마련했다. 해외 시장에서의 채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맞춤형 화장품 기술 개발, 국내외 디지털 체질 개선 등을 통해 2020년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