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의협-심평원, 긴밀한 파트너십 약속김선민 신임 심평원장, 첫 행보로 의협 방문…“가장 중요한 파트너”
최대집 의협회장 “코로나19 안정되면 의료전달체계 등 대폭 개편돼야” 제안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긴밀한 파트너십을 약속해 주목된다.

 심평원 김선민 신임 원장은 23일 의협을 방문해 최대집 집행부를 만나 심사청구 및 자율점검제도 등 일선 의료기관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코로나19’ 감염병 최전선에서 고생하는 의료진들에 대해 격려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면담 자리에는 심평원에서 김선민 원장, 이미선 심사실장, 김기운 비서실장이, 의협에서는 최대집 회장을 비롯해 방상혁 상근부회장, 박종혁 대변인, 변형규 보험이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원장은 “원장에 취임하고 첫 일정으르 의협을 방문한 것은 심평원의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의료진이 많은 고생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의사들이 국민에게 더욱 존경과 신뢰를 받게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대집 의협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일선 의료기관들이 심리적 긴장감과 경영난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점을 호소했다.

 최 회장은 “앞으로 코로나19 대응을 기존의 방식과 다르게 중장기적 문제로 접근해야한다”며 “추후 안정기에 접어들면 국민들의 의료이용형태가 달라진 환경에 발맞춰 의료전달체계, 수가체계 등을 대폭 개편하는 작업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의협은 심평원 측에 의료기관의 심사 청구 및 자율점검 문제에 대해 애로점을 호소하고, 해결책을 찾는데 머리를 맞대자고도 제안했다.

 의협 변형규 보험이사는 “의료기관들이 청구 프로그램을 입력하는데 많은 애로점이 있다”며 “청구가 보다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의협과 심평원이 실행 가능한 방법을 강구하고 협업했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심평원의 자율점검제도 역시 의료기관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심평원 측에서 자율점검의 본래 취지를 생각해 줄 것과 함께 심평원과 의사회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자“고 덧붙였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