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본부
잠복결핵, 치료 받으면 위험성 크게 감소잠복결핵감염 치료 시도율‧완료율 저조…‘보건소‧의료기관서 치료, 치료비 국가 부담’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잠복결핵감염자가 검진과 치료를 받으면 활동성 결핵발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그럼에도 불구, 잠복결핵감염 치료 시도율과 완료율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17〜2018년도 집단시설 종사자 대상 국가 잠복결핵감염 검진 사업’ 결과를 근거로 잠복결핵감염의 활동성 결핵 진행정도 및 치료효과를 분석해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집단시설 내 잠복결핵감염자(활동성결핵 배제)는 미감염자에 비해 활동성 결핵 발생 위험률이 16.3배, 감염자 중 치료 미실시자는 치료 완료한 사람에 비해 5.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잠복결핵감염 치료는 활동성결핵의 예방효과(82%)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으나, 감염자 100명 중 35명만이 치료를 시작하고, 이 중 29명만이 치료를 완료한 것으로 조사됐다. 

 잠복결핵감염 검진 사업의 주요 수치를 분석해보면 검진 결과 양성인 비율은 14.5%(101만 6000명 중 14만 8000명)이며, 연령이 높을수록, 소득이 낮을수록, 여성보다 남성의 감염 위험도가 더 높았다.

 잠복결핵감염자의 치료시작률은 35.2%였고, 치료를 시작한 자 중 82.8%가 치료를 완료했다. 잠복결핵감염자 중 치료완료율은 29.2%였다.

 전체 감염자 중 41.8%만이 잠복결핵감염 진단 후 의료기관 또는 보건소에 방문했으나, 내원자 중 대부분인 84.3%가 치료를 시작했다.

 대상자를 평균 2년 2개월간 추적 관찰한 결과, 잠복결핵감염 치료를 완료했을 경우 활동성 결핵 발생으로의 82% 예방효과를 보였다.

 잠복결핵감염 검사는 가까운 의료기관 또는 보건소에서 받을 수 있으며, 잠복결핵감염 치료비는 국가가 부담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잠복결핵감염 검사 및 치료의 질 향상을 위해 전국 457개의 잠복결핵감염 치료 의료기관을 지정․운영하고 있으며, 의료기관 명단은 결핵제로 누리집(http://tbzero.c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본 연구를 통해 결핵 발병 시 집단 내 전파 위험 등 파급 효과가 큰 집단시설 종사자의 경우, 잠복결핵감염을 검사하고 치료하는 것이 활동성 결핵 진행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는 근거를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활동성 결핵발생 위험을 줄이는 데에 잠복결핵 치료가 효과적인 만큼 잠복결핵감염 시 잠복결핵감염 치료 의료기관 또는 보건소를 방문해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