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치과/한의사
치협, 코로나19 피해 치과병·의원 조사 실시인력 감축, 무급 휴가, 폐업 등 의료기관 경영난 문제 해소 대책 근거자료 활용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 이하 치협)가 코로나19로 인한 치과병·의원의 피해 조사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치협 보험위원회와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이 맡아 진행하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치과경영 피해를 파악하기 위해 치과병·의원을 개원하고 있는 회원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조사 내용은 ▲치과병·의원의 일반현황(지역, 개원연차, 개원형태) ▲코로나로 인한 피해여부와 정도(환자 수, 매출수입) ▲코로나로 인한 추가 소요 경비 ▲경영난 해소를 위해 시행한 방법 ▲코로나로 인한 향후 계획 ▲요양급여비용 선지급 제도 활용 계획 등으로 총 10문항이다.

특히 코로나가 창궐한 1월부터 4월까지 월별로 피해정도를 기재하고 인력 감축, 무급 휴가, 폐업 등 의료기관이 코로나로 인한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직접 시행한 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문항을 구성했다.

치협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로 인한 치과병·의원의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향후 지원책 마련을 위한 근거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민경호 정책연구원장은 “전 국민이 동참하여 코로나를 이겨내고 있지만, 치과병·의원의 잠재적 피해가 크다”며 “많은 회원들이 이번 조사에 참여해 실제 피해 규모가 객관적으로 나타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철수 치협 회장은 “최근 코로나로 인해 많은 환자와 의료인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하루빨리 모든 의료기관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치과의료기관 피해 보상 및 지원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치협은 이번 조사는 온라인 구글 서베이를 통해 휴대폰 문자로 전 회원에게 발송됐고, 기간은 오는 27일까지 1주일간 조사한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구릉 2020-04-21 20:31:09

    아니 경제적으로 충분히 자생가능한 의사들까지 지원해주면 정작 지원받아야할 소외계층은? 무슨 앓는소리만 하면 정부가 다 지원해줘야 하는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