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코로나19 백신 ‘5년 뒤에야 나올 수’치료제에 비해 개발 성공 가능성 매우 낮아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현재 코로나19 백신이 40개 이상 개발 중이지만 성공 가능성이 낮고 5년 뒤에야 완전히 허가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라고 클래리베이트가 AI 기반 코텔리스 예측으로 피어스파마를 통해 밝혔다.

이에 따르면 현재 백신 임상시험에는 이미 모더나와 이노비오가 들어갔지만, FDA가 클로로퀸과 같은 치료제는 근거가 충분하지 않아도 응급 허가를 내린 반면 백신의 경우 더욱 안전성을 면밀하게 눈여겨보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모더나의 mRNA-1273의 경우 mRNA는 백신에 입증되지 않은 새로운 접근 방식이기 때문에 성공 가능성은 5%에 그치며 허가에는 5.2년이 걸릴 예측이다.

이에 대해 모더나는 2분기에 2상 임상, 가을에 3상을 임상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단, 이번에 모더나는 미국 보건후생부 생물의학고등연구개발국(BARDA)으로부터 4억8300만달러의 지원을 얻어 개발에 더욱 탄력을 얻을 수도 있다고 클래리베이트는 덧붙였다.

아울러 이노비오의 DNA 백신 INO-4800은 성공 가능성 15%에 허가받기까지 5.5년은 걸릴 것으로 예견됐다.

한편 코로나19 치료제로 3상 개발 중인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remdesivir)에 관해선 성공 가능성 89%로 내년 허가가 예상됐다.

이와 관련, 지난 4월 8일까지 185개 회사 및 연구소가 156개의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을 개발 작업 중인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11%가 임상개발에 들어갔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